'횡령 혐의' 박수홍 친형, 1심서 징역 2년 선고…형수는 무죄
2024. 02.14(수) 15:30
박수홍
박수홍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방송인 박수홍의 출연료 등 62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친형 박 모씨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 배성중)는 14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박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다만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 등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박 씨의 아내이자 박수홍의 형수인 이 모 씨의 경우 일부 횡령에 가담했다는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1인 회사, 가족 회사란 점을 악용해 사적 용도까지 회사 자금을 사용했다. 이 사건으로 라엘은 7억 원, 메디아붐은 13억 원에 이르는 거액의 피해를 봤다. 다만 횡령 금액 대부분은 피고인의 부모나 박수홍의 생활비, 수익 분배 등으로 귀속됐을 걸로 보이는 정황이 확인된다. 따라서 피고인의 부모나 박수홍 역시 위와 같은 범행 구조에 대해 막연하게나마 인식했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재판부는 "피고인은 박수홍과의 신뢰 관계에 기초해 피해 회사들의 자금을 관리하게 됐지만 그 취지에 반해 회사 자금을 주먹구구식으로 방만하게 사용해 이 사건을 촉발했다. 이로 인해 박수홍과 고령의 부모를 포함 가족관계 전부가 파탄에 이른 것에 대해 피고인은 어떤 면죄부도 받지 못 한다"라고 이 같이 판시한 이유를 설명했다.

박 씨는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박수홍의 출연료 약 62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2022년 10월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빼돌린 돈을 동생을 위해 썼다는 박 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피해자 박수홍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고 있다"라며 박 씨와 아내 이 씨에게 각각 징역 7년, 3년을 구형한 바 있다.

한편 박 씨 등이 횡령한 금액은 당초 61억7000만 원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검찰은 이중 박 씨가 박수홍의 개인 자금에서 횡령한 액수를 당초 28억여 원에서 중복된 내역 등을 제외한 15억 원가량으로 수정해 공소장 내용을 변경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수홍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