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이경, 미담 공개 "형편 어려운 친구에게 치킨집 차려줘" [TV온에어]
2024. 02.19(월) 06:30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이경의 미담이 공개됐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이경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동엽은 “(이이경과) 개인적으로 안다. 주변사람들 그렇게 챙긴다고 하더라”면서 “환경이 어려운 군대 동기에게 치킨집을 차려줬다고 들었다”고 이이경의 미담을 전했다.

이에 대해 이이경은 “코로나 시기에 친구가 어려워서 그 친구에게 다른 기회를 주고 싶어서 치킨집을 해줬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이 “어떻게 잘 운영되고 있나”고 묻자 이이경은 “폐업했다. 1억 원이라는 돈을 그 친구에게 줬는데 회수는 천 만원 밖에 못 했다. 저를 피할 수도 있는데 그 친구가 먼저 ‘평생에 걸쳐 갚겠다’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서장훈은 “김종국 보다 더 한 짠돌이라고 하더라”고 이이경의 검소한 소비습관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이경은 “아버지가 옛날부터 겨울에 보일러를 안 틀고 경량패딩이랑 양말을 신고 지내셨다. 저는 그게 너무 싫었는데, 어느새 제가 그러고 있더라”면서 올 겨울 보일러를 튼 적이 없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이경은 “전기장판이랑 오방난로 틀고 바로 침대에 들어간다. 아침에 씻을 때만 춥다”면서 “지난달에 가스비가 2만 원 나왔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운 우리 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