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수현♥김지원, 부부 사이 변화 담긴 포스터 공개
2024. 02.21(수) 11:1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김수현, 김지원 부부의 온도 변화를 담은 '눈물의 여왕' 갈등 포스터와 기적 포스터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오는 3월 9일 밤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연출 장영우)은 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앞서 결혼한 지 3년 만에 서로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한 백현우, 홍해인의 낯선 감정을 담은 캐릭터 티저 영상으로 부부 사이의 관계 변화를 예고한 상황. 여기에 위기를 맞은 두 사람의 갈등부터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핑크빛 기류까지 각기 다른 무드를 담은 두 가지 포스터가 공개돼 이들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하고 있다.

먼저 '눈물의 여왕'이라는 제목대로 거대한 눈물 모양이 돋보이는 갈등 포스터 속에는 백현우, 홍해인 부부가 마주 보고 서 있다. 낭만 가득한 강의 풍경과 달리 굳은 표정으로 서로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사이에는 서늘한 기운만 맴도는 가운데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결혼하면 왜 사랑을 안 하지?'라는 문구는 사랑해서 결혼한 백현우, 홍해인이 결혼 후 아찔한 위기를 맞닥뜨렸음을 짐작하게 한다.

반면 함께 공개된 기적 포스터는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모습을 조명한다. 따뜻한 봄을 연상케 하는 분홍색 꽃 물결과 '지금 이 순간,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라는 문구가 설렘 지수를 고조시키고 있다. 이에 갈등의 최고조를 찍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다시 서로에게 반응하게 될 결정적 계기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쏠린다.

이처럼 '눈물의 여왕'은 갈등과 기적 포스터를 통해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도돌이표 같은 사랑을 예고하고 있다. 영원을 약속하며 결혼했으나 사랑을 잃어버린 두 사람이 결국 다시 서로에게 심장이 뛰는 것. 과연 백현우와 홍해인의 관계가 예전의 온도를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결혼생활 3년 만에 또 한 번의 전환점을 맞이할 김수현, 김지원 부부의 로맨스가 펼쳐질 '눈물의 여왕'은 3월 9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눈물의 여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