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작' 신세경 "조정석→최예찬과의 호흡, 완벽했다" 종영 소감
2024. 03.04(월) 11:14
신세경
신세경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신세경이 '세작, 매혹된 자들' 종영 소감을 전했다.

3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연출 조남국, 이하 '세작')에서 모든 복수를 끝내고 사랑하는 사람과 꽉 닫힌 엔딩을 맞이한 강희수 역으로 활약한 신세경은 4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세작'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함께 사랑하며 울고 웃었던 시간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완벽했다"라고 들려준 그는 "날씨가 추운 날엔 서로 핫팩을 건네면서 따스함을 나눴고, 더운 날엔 세트장 내에 선선한 바람이 잘 드는 명당을 내어주면서 함께 이겨냈다, 우선 실제로도 어질고 명석한 문성대군 그 자체였던 우리 최예찬 배우와 함께하는 촬영 시간은 늘 즐거웠으며, 어려운 장면들에선 조정석 선배님의 센스와 역량이 빛을 발해 많은 걸 느끼는 현장이었다. '이몽 커플'에게 중요했던 몇몇 장면들이 떠오르는데, 크고도 쉽지 않은 장면들을 하나씩 완성해가는 과정 안에서 조정석 선배님께 정말 많은 걸 배웠다. 앞으로 연기하며 살아갈 날들에 귀한 양분이 되는 무척 값진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끝으로 신세경은 자신이 그려본 이인과 강희수의 미래를 들려주기도 했다. 그는 "이인과 희수는 서로만을 바라보며 진정으로 즐거움 넘치는 삶을 살았을 거라 생각한다. 무료함을 느낄 새도 없이 말이다"라며 두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신세경은 종영 후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며 차기작 검토를 이어갈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작 | 신세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