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뭐' 러블리즈 출격...이수정 "봄이 오니까 팀 생각 더 많이 나"
2024. 03.31(일) 15:4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그룹 러블리즈가 오랜만에 뭉쳤다.

지난 30일 이수정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러블리즈 단체로 출연해 히트곡 메들리 무대를 선보였다.

'같이 놀아, 봄'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는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러블리즈가 봄 축제 1차 라인업 두 번째 아티스트로 출격했다. 이들은 미리 정해진 스케줄로 인해 함께하지 못한 진을 제외한 일곱 멤버가 오랜만에 뭉쳐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봄처럼 화사한 금발 헤어스타일로 등장한 이수정은 "러블리즈 리더 수정입니다"라고 활기찬 인사를 전했다. "각자의 삶을 살며 러블리즈 생각이 날 때가 있냐"라는 MC 유재석의 질문에 "봄이 오니까 요즘따라 더 많이 나는 것 같다. 제가 다니는 헬스장에도 저희 노래가 유난히 많이 나온다"라고 답했다.

또 "헤어스타일이 세련됐다"라는 칭찬에는 "집에서 셀프로 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최소 40만원 준 것 같다", "커트도 혼자 하냐"라고 칭찬과 질문이 쏟아지자 "미용 가위로 혼자 한다"라고 답하며 전문가 못지않은 손재주를 자랑했다.

러블리즈는 '컵스(Cups)'의 즉석 아카펠라 라이브에 이어 전국민 떼창곡으로 불리는 메가 히트곡 '아츄(Ah-Choo)', 유재석이 자신의 최애곡으로 꼽은 '안녕(Hi~)', '데스티니(Destiny(나의 지구))', '지금, 우리'까지 연달아 선보이며 스튜디오의 분위기를 후끈하게 달궜다.

약 4년 만에 함께 맞춰 보는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은 흐트러짐 없는 완벽한 대형과 안무, 세월이 지나도 변함없는 맑고 청아한 음색을 자랑해 모두를 열광하게 만들었다.

이수정은 몸을 일으키는 동작에서 자신의 깊은 신음소리를 캐치한 이이경에 "앉았다 일어나기 너무 힘들다"라며 고충을 토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다시 (팀 활동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답해 러블리즈의 완전체 무대를 손꼽아 기다려온 글로벌 팬들의 마음 속에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이수정은 지난해부터 KBS Cool FM '미스터 라디오'의 요일 코너 '세대공감, MZ 연구소'의 고정 게스트로 활약하며 청취자들과 만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 MBC '놀면 뭐하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면 뭐하니 | 러블리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