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입보이스카웃' 구혜선 "연애는 스트레스 받으려 하는 행위…계획 없다"
2024. 04.23(화) 09:30
하입보이스카웃
하입보이스카웃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구혜선이 연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ENA 오리지널 예능 '하입보이스카웃' 2회에서는 '원조 하입걸' 구혜선이 유니콘 엔터테인먼트 스카웃 미팅에 참석해, 탁재훈 대표, 장동민 이사, 브브걸 유정 대리, 일일 알바생 신규진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유니콘 엔터에는 구혜선이 찾아와 스카웃 미팅을 받았다. 유니콘 엔터 4인방은 구혜선을 파기 시작했고, 구혜선은 "거미의 '골목을 돌면' 등 50여 곡 작곡했다"면서 자신의 특기이자 취미인 작곡, 영화 제작, 그림 등을 나열했다. 이어 구혜선이 "영화 제작을 많이 했는데 성공 못했다. 저의 작가주의적인 것을 많은 사람들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고차원적 발언을 하자, 탁재훈은 급 피곤해하며 "진지해지지 말라"고 당부해 폭소를 자아냈다.

구혜선은 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안재현과의 이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그는 "연애할 생각 있냐"는 물음에 "연애는 스트레스를 받으려고 하는 행위가 아닐까 싶고, 연애를 하면 내가 왜 나답지 않지 싶을 때도 있다"라고 답하며 "앞으로의 연애도 쉽지 않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구혜선은 "저를 영입할 생각이 있으시냐"라고 물었고, 탁재훈은 "(안 할 거란 걸) 눈치챘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구혜선을 두고 4인방이 자리를 뜨며, 유니콘 엔터의 첫 번째 스카우트 미팅이 마무리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ENA '하입보이스카웃']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혜선 | 하입보이스카웃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