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방패 세운 민희진, 감정호소에 돌아선 여론 [이슈&톡]
2024. 04.23(화) 14:00
민희진 어도어 대표
민희진 어도어 대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하이브(HYBE)가 어도어(ADOR)에 대한 내부 감사에 돌입했다. 그룹 뉴진스를 제작한 민희진 대표가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이다. 쏟아지는 의혹과 정황에 대해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를 방패로 세워 자신을 방어하고 나서 여론이 돌아선 모양새다.

지난 22일 하이브가 어도어에 대한 내부 감사에 돌입했다. 민희진 대표 등이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과 이와 관련된 제보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민희진 대표의 사임과 주총을 요구한 상황이다.

하이브는 이들이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대외비인 계약서 등을 유출하는가 하면, 하이브가 보유 중인 어도어의 주식을 팔도록 유도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해온 것으로 보고, 대주주로서의 권리를 행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어도어는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비주얼 디렉터로 활약한 민희진이 대표로 있는 레이블로, 지난 2022년 데뷔한 뉴진스의 성공으로 K팝 신에서 주목하는 레이블 중 하나다. 지난 2021년 쏘스뮤직 레이블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한 하이브 자회사다.

경영권 탈취 의혹이 불거지자 민희진 대표는 지난 22일 공식입장을 통해 모든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되려 같은 하이블 레이블인 빌리프랩이 최근 데뷔시킨 아일릿의 뉴진스 표절에 대해 항의하자 자신을 해임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과정에서 민희진 대표는 아일릿이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아일릿이 ‘민희진 풍’ ‘민희진 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민희진 대표는 해당 공식입장을 밝히기 전에 뉴진스 멤버들의 동의 받은 것이라고 명시했다. 여러 매체를 통해 뉴진스를 자식처럼 여긴다며 ‘뉴진스 엄마’를 자처했던 것과는 다른 행보다. 결국 기업과 기업 간의 싸움에 뉴진스를 끌고 들어온 것이다. 설령 뉴진스 멤버들의 동의가 있었다고 해도, 공식입장에서는 명시하지 않았어야 했다.

또한 민희진 대표는 일부 매체를 통해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피프티프피티 사건을 언급한 바 있다. 피프티피프티 사태가 최근에 일어났는데, 자신이 생각도 없이 그랬겠냐는 취지에서다. 그러나 본인이 나서서 뉴진스를 피프티피프티와 비슷한 포지션에 놓은 것 자체가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다.

결국 여러 의혹들에 대한 일목요연한 해명이 아닌 하이브 레이블 내 표절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는 등 감정 호소에 지나지 않은 민희진 대표의 공식입장은 대중의 역풍을 불어왔다. 민희진 대표의 입장 발표 전만 해도 상황을 지켜보자는 의견이 주를 이뤘지만, 감정호소에 뉴진스까지 끌어들인 민희진 대표에 여론은 싸늘하기만 하다.

결국 민희진 대표는 아일릿 저격, 뉴진스 끌어들이기, 감정호소만 담긴 공식입장으로 마지막 방패막이나 다름없던 여론을 잡는데 실패했다. 최악의 수가 아닐 수 없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어도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민희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