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민희진 독립 의중 ‘프로젝트 1945’ 또 확보
2024. 04.24(수) 20:1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 하이브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민 대표 경영 분리 정황 문서가 또 한 건 발견됐다.

24일 채널A는 하이브 관계자 말을 인용해 민희진 대표의 경영 분리 시도 정황이 보이는 문건 '프로젝트 1945'를 추가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어도어 감사 과정에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건에는 고소 고발, 민사소송, 여론전 등의 소제목이 적혔고 민 대표 계획도 나눠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브 측은 1945를 한국 해방년도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며, 이를 민 대표의 독립 계획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여기엔 민 대표가 주장하고 있는 아일릿의 뉴진스 무방 이슈, 하이브를 향한 불평이 담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어도어 부사장 A씨 이메일에서 확보된 것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