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 꿈꾼 민희진, 하이브 중간 감사 결과 충격 [종합]
2024. 04.25(목) 08:43
민희진
민희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하이브와 어도어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어도어 경영진이 하이브로부터 경영권을 탈취하기 위해 사전에 모의했던 물적 증거들이 밝혀지면서 업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자회사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시도 여부를 감사 중인 하이브는 25일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

감사대상자 중 한 명은 조사 과정에서 경영권 탈취 계획, 외부 투자자 접촉 사실이 담긴 정보자산을 증거로 제출하고 이를 위해 하이브 공격용 문건을 작성한 사실도 인정했다.

대면 조사와 제출된 정보자산 속 대화록 등에 따르면 어도어 대표이사는 경영진들에게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매각하도록 하이브를 압박할 방법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시에 따라 아티스트와의 전속 계약을 중도 해지하는 방법, 어도어 대표이사와 하이브 간 계약을 무효화하는 방법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또한 '글로벌 자금을 당겨와서 하이브랑 딜하자', '하이브가 하는 모든 것에 대해 크리티컬하게 어필하라', '하이브를 괴롭힐 방법을 생각하라'는 대화도 오갔다. 대화록에는 '5월 여론전 준비’, '어도어를 빈 껍데기로 만들어서 데리고 나간다'와 같은 실행 계획도 담겼다.

하이브는 감사대상자로부터 "'궁극적으로 하이브를 빠져나간다'는 워딩은 어도어 대표이사가 한 말을 받아 적은 것"이라는 진술도 확보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25일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은 지난 22일 불거졌다. 하이브가 어도어의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을 포착하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내부 감사를 실시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되려 하이브의 표절 문제를 폭로했다. 하이브가 어도어 소속 가수인 뉴진스의 콘셉트를 자사 내 레이블 소속 가수를 위해 표절했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감사 이틀째인 23일부터 민희진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 경영진이 독립을 계획했던 정황들이 하나둘씩 밝혀지면서 충격을 자아냈다. 특히 하이브에서 독립하기 위해 세운 계획이 담긴 어도어 임원의 메모가 발견되기도 했다.

또한 지난 24일 채널A는 하이브가 감사 과정에서 ‘프로젝트 1945’라는 제목의 문서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서에는 고소고발, 민사소송, 여론전 등의 소제목이 담겨 있다. 이에 하이브 측은 ‘프로젝트 1945’가 우리나라 해방년도 1945년이란 숫자를 내포하는 것으로 보며 독립을 의미한다고 봤다. 어도어 부사장의 이메일에서 확보된 이 문서는 지난 달부터 작성됐다. 민 대표가 주장하는 아일릿의 뉴진스 모방 이슈, 하이브에 대한 불평 등이 담겨 있다.

어도어 관계자는 채널A에 ‘프로젝트 1945’ 문서에 대해 “실현 가능성 없는 개인의 낙서 같은 걸, 감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유출된 정보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어도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민희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