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찬탈' 내용 담은 문건은 A씨의 상상일 뿐" 민희진 대표의 아쉬운 해명 [TD현장 종합]
2024. 04.25(목) 17:47
민희진 대표
민희진 대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회사 탈취 및 배임 의혹을 받는 어도어(ADOR) 대표 민희진이 최근 논란에 대해 모두 해명했으나, 막상 경영권 찬탈 의혹의 중심에 있는 내부 문건에 대해선 아쉬운 입장만을 내놔 여론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민희진 대표는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말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민 대표가 본사로부터 무단 독립하려 한다고 파악하고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 이와 함께 민 대표의 사임과 주총을 요구했다.

민 대표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이 모든 사태가 자신이 아일릿과 뉴진스의 유사성 의혹을 제기한 데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 주장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부터 어도어 경영진들이 하이브를 벗어나 독립을 계획했던 정황들이 하나둘 드러나며 충격을 자아냈다. 특히 'G·P는 어떻게 하면 살 것인가' '하이브는 어떻게 하면 팔 것인가' 등의 문장이 담긴 임원 A씨의 문건까지 발견되며 경영권 탈취 의혹에 힘을 실었다. 하이브는 G와 P가 각각 싱가포르투자청(GIC)과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를 뜻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24일 채널A에 따르면 하이브는 감사 과정에서 '프로젝트 1945'라는 제목의 문서를 추가로 발견하기도 했다. 이 문서에는 고소고발, 민사소송, 여론전 등의 소제목이 담겨 있다. 이에 하이브 측은 ‘프로젝트 1945’가 우리나라 해방년도 1945년이란 숫자를 내포하는 것으로 보며 독립을 의미한다고 봤다. 어도어 부사장의 이메일에서 발견된 이 문서는 지난 달부터 작성됐으며, 민 대표가 주장한 하이브의 뉴진스 모방 이슈 및 하이브에 대한 불평 등이 담겨 있었다.

◆ "경영권 탈취 시도? 계획한 적도, 실행한 적도 없다"

이날 파란 모자와 초록색의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고 등장한 민 대표는 우선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한 억울함과 힘겨운 심경을 드러냈다. "원래 난 내달 발매할 예정인 뉴진스 음반을 어느 정도 정리하고 말씀드리려 했다. 내부 감사가 폭탄같이 터졌고, 예상하지 못한 갑작스러운 일이었기에 놀랐다. 아티스트에게 한 것보다 더 강도 높은 PR을 쏟아내는 모습에 솔직히 하이브 PR이 이 정도로 할 수 있나 놀라기도 했다"라고 운을 뗀 그는 "그동안 난 이미 마녀가 되어 있었고, 죽어야 되는 사람아 되어 있었다. 내 개인적인 것까지 사찰하며 날 죽이려고 하더라. 이 정도로 심할거라 예상하지 못했고, 지난 이틀을 지옥 속에서 살았다"라고 말했다.

민 대표는 "난 죄가 없다 생각한다"고 강조하면서 "하이브가 보는 앵글과 나의 앵글은 너무나 다르다. 사실 이게 이렇게 진지한 문제인지도 잘 모르겠다. 나와 부대표가 대화한 내용과 부대표의 PC를 가져가 포렌식으로 본 내용을 일부 따 정황으로 묶고 있는데, 내 입장에선 이게 희대의 촌극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여전히 난 돈 때문에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것 자체가 와닿지 않는다. 왜냐하면 애당초 난 아이돌 문화를 너무 좋아했던 사람이 아니었고, 그저 일만 열심히 했던 사람이다. 또 이미 지분을 받았고 따로 받은 것도 있기에 경영권 탈취를 계획하거나 의도하거나 실행한 적도 없다"라고 억울해했다.

이어 "감사가 시작된 이후 하이브가 본인들에게 유리한 것들을 공개했는데, 내 입장에선 모두 허위사실이다. 과거 'BTS가 내걸 베꼈다'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는데 난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 그런데 열심히 안 읽는 사람들은 '민희진이 너무 잘나서 모든 것들이 마치 자기 것인 듯 여기는구나'라는 프레임이 씌워지더라. 이러고 나니 사람들은 '쟤는 뉴진스를 키울 자격이 없어' '경영권을 뺏으려 시도했어' 상상하기 시작했고, 난 이미 이상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하이브한테 오히려 묻고 싶다. 왜 사람을 이렇게까지 만드는지 묻고 싶다. 난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것이 아닌 하이브가 날 배신했다 생각한다. 고분고분하게 굴지 않으니까 찍어 누르기 위해 프레임을 씌웠다는 게 정확히 느껴진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난 경영권을 탈취할 시도를 한 적이 없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내부 문건? 그저 A씨가 자신의 상상을 적어낸 것뿐"

논란이 된 문건에 대해서도 말했다. 민 대표는 "문건이라고 하기도 뭐한 해당 글은 A씨가 그저 자신의 상상을 적어낸 것"이라고 밝히며 "평소에도 자신의 생각을 적는 걸 좋아하는 편인 애다. 내 지분이 18%밖에 안 되는데 어디 가당키나 한 얘기냐. 사우디 국부 뭐 이런 얘기도 있는데 말도 안 되는 말이다. 그걸 진지하게 받아들이니 어이가 없었다"라고 전했다.

해당 문건을 작성하게 된 비화에 대해선 "내가 지난해 하이브와 이상한 주주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못하지만 너무나 나에게 불리한 내용을 담고 있어서 이를 조율하는 과정에 있었다. 날 하이브에 꽁꽁 묶어두는 내용의 계약이었다. 그걸 갖고 내가 너무 답답해하니까 부대표가 이런저런 상상 속 시나리오를 적었던 거였다. 그런데 그걸 다 캡처해 푸는데 일일이 응대하기 싫었다. 왜 이 지경까지 왔는지도 모르겠다.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 굳이 반박하고 싶지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해당 메모에 대한 심각성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건 아닌지 묻자 "물론 오해할 수 있지만 A씨를 개인적으로 잘 안다면 이해가 된다. 같은 말이라도 좀 세게 쓰는 타입이라 오해할 수 있다. 또 만약 한 회사에 노예처럼 묶이게 된다면 답답해하지 않겠냐"라고 답하며 "내가 오히려 묻고 싶은 건 왜 하이브는 이런 오해를 주도하냐이다. 그저 내 사무실에 들어와 '무슨 일이냐'라고 물으면 될 걸 내부 감사까지 시작하지 않았냐. 내가 내부 고발 메시지를 보내며 문제 제기를 하니까 날 찍고 이러는 게 아닐까 싶다"라고 주장했다.

외부 업체와 경영권 찬탈에 대해 의논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이것 역시 주주간 계약이 배경으로 있는데, 아무래도 내가 법적 용어에 약하다 보니 원래 VC였던 내 친구한테 이 계약서에 대해 물었다. 그때 법무법인 세종을 알게 된 거다. 그런데 그걸 또 거창하게 마치 내가 해외 투자자로부터 자문을 받은 것처럼 꾸며놨더라. 내가 어떤 투자 제안을 받았는지 하이브에게 가지고 오라 하고 싶다. 난 그런 얘기를 나눈 적이 없기에 투자자가 존재할 수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민희진 대표와 뉴진스의 미래

끝으로 민 대표는 "뉴진스와 나는 여러분들이 상상하기도 힘든, 서로를 위하고 사랑하는 관계다. 하니는 '나한테 어디 계시냐고, 내가 가겠다'고 했고 평소 말이 없던 해린이는 영상통화를 걸더니 '목소리 듣고 싶어 전화했다' 하더라. 또 혜인이는 20분 내내 울더니 '포닝 켜서 얘기하고 싶다'라고 했다. 이런 게 자식 키우는 기분인가 생각이 들었다. 멤버들의 엄마들도 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할까 봐 걱정해 줬다"라고 울음을 터트리며 말했다.

민 대표는 "내일이 뉴진스 신곡 릴리스인데 어떻게 감사를 월요일에 할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라고 흥분하면서 "또 도쿄돔 일정도 있지 않냐. 어떻게 우리한테 이러는지, 이게 진정 뉴진스를 아끼는 게 맞는지 의문이다. 준비할 게 산더미인데 이러는 게 말이 되나. 이게 배임이고 업무 방해다"라고 소리쳤다.

그럼에도 민 대표는 뉴진스의 차후 일정에는 큰 영향이 없을 거라며 "하이브 때문에 왜 우리가 손해를 봐야 하냐. 개인적으론 이 모든 일에 대해 손해 배상 청구를 하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외 하이브 측이 요구한 사임 및 주주 총회 소집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바 없다"라며 말을 아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뉴진스 | 민희진 | 어도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