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VC 투자자 모임 참석, 두나무·네이버→N캐피털·A파이낸스와도 접촉" [종합]
2024. 05.17(금) 16:20
민희진 대표
민희진 대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소속사 하이브 측이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외부 투자자와 접촉했다는 정황을 발견, 이에 대해 설명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김상훈 부장판사)는 17일 오전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소송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하이브 측 법률대리인은 "민 대표가 무수히 많은 비위행위, 위법행위, 선관주의의무 위반 행위로 주주간 계약을 중대하게 위반했다"라고 주장하며 "민 대표는 만날 이유가 없는 BTS 담당 회계사와 접촉한 뒤 '언론을 활용해 음반 마케팅 활동을 '밀어내기'라 폭로하자. 그래서 하이브의 신뢰를 상실시킨 다음 어도어만 빠져나가자고 했다. 이어 향후 본인의 엑싯 대금 중 일부를 주기로 약속하고 자신의 계획에 동참시켰다. 이후 회계사, 경쟁사, 투자자, 사외이사, 증권사, 언론 등 가리지 말고 지속적으로 콘택트 하는 계획을 세웠다. 경영권 탈취 계획을 모의했던 법무법인 변호사의 '절친'이라는 채무자 사외이사를 접촉하려고 하면서 그 사람도 이거 되게 큰 이슈인 거 알테니 끌여들이자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이브 측은 "외부 변호사와 미팅을 통해 경영자차입매수와 외부 투자 후 IPO(기업 공개) 가능성을 타진하기도 했다"며 "내부 임직원, 외부 투자자, 애널리스트 등 가리지 않고 콘택트 했다. 모 캐피털과 수차례 접촉했으며 하이브 재무팀 이 씨는 '모 금융 그룹이 쩐주로 입후보했다'라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고작 몇 년간 영업이익 바짝 해서 풋옵션 행사하고 마는 것은 채권자가 희망하는 것이 아니'라는 분명한 의사를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투자자와 만난 적도 없다"는 민 대표의 주장과 달리, 민 대표는 벤처캐피털(VC) 투자자들과의 모임에도 직접 참석했다고. 하이브 측 입장에 따르면 민 대표는 뉴진스를 어도어에서 데리고 나오는 계획을 모의한 뒤 세부 계획을 위해 계약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다. 심지어 "투자 전문가들로부터 '소액주주가 대주주나 모회사의 견제를 뚫고 회사의 실질적인 주인으로 자리 잡는 경우도 자본시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이다' '적대적 경영권 탈취 충분히 가능하다'는 격려를 받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하이브는 민 대표가 하이브 주요 주주 D사(두나무)와 주요 협력사 N사(네이버) 고위직과 만나게 된 계기도 들려줬다. "민 대표는 '하이브 주주가 지분을 팔겠다는 협박을, 또 협력사가 파트너십을 끊게 하겠다는 협박을 하도록 만들자. 그래서 어도어의 지분을 팔게 하자'라는 계획을 세우고 양측과 접촉, 당사에 대한 비난을 했다"라는 하이브 측은 "하지만 양측 모두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도록 민 대표를 차단했으며, 의도가 불순한 민 대표의 접근을 당사에 알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와 같이 접근이 차단되었음에도, 민 대표는 투자액 기준으로 1위부터 10위까지 투자처를 정리해 보라며 측근인 이 씨에게 체계적인 우호세력 관리를 지시했다"라며 "민 대표는 글로벌 투자자를 만나 어도어에 투자해 달라고 부탁하고, 구체적인 투자 밸류를 논의하기도 했다. 그와 동시에 하이브를 압박할 용도로 하이브의 투자처, 대출 현황 등을 파악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같은 날 서울경제 측은 "이 씨가 민 대표에게 약속받은 건 '엑싯 자금 중 0.3%'다"라며 "이 씨는 지난 1월 24일 N캐피털 관계자와 만나 어도어의 기업 공개 방안을 논의했고 다음 달 7일엔 외부 변호사와 어도어 경영자차입매수(MBO) 및 IPO 방안을 검토하며 활동을 본격화했다"고 전했다. 심지어 3월부터 4월까진 FI 확보를 위해 A파이낸스도 만났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민희진 | 어도어 | 하이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