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어도어 이사진 교체도 준비 중…이재상 CSO→김주영 CHRO 물망
2024. 05.23(목) 09:52
하이브
하이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하이브(HYBE)가 31일 임시주주총회를 앞두고 민희진 대표의 해임과 함께 어도어(ADOR) 이사진 교체도 준비 중이다.

23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어도어 신임 대표 및 새 이사진 후보를 물색 중이다. 후보로는 하이브 이재상 CSO(전략 총괄), 이경준 CFO(최고 재무 책임자), 김주영 CHRO(최고 인사 책임자) 등이 언급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신임 대표는 이재상 CSO로, 하이브가 지난해 초 SM엔터테인먼트 인수를 시도했을 당시 SM 새 이사 후보로 거론되던 인물이다. 하이브는 지난해 2월 전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이 소유하고 있던 회사 지분 14.8%를 4228억 원에 사들였으나, 기업 안팎의 반발로 인해 인수 절차를 중단한 바다.

김주영 CHRO는 유한킴벌리에서 여성 최초로 인사팀장을 맡았으며, 크레프톤 HR 본부장으로 재직하던 중 하이브로 스카우트됐다. 이경준 CFO는 삼일PwC와 PwC시드니, 김앤장 등에서 회계 업무를 맡았으며, 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에서도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이들 역시 SM엔터테인먼트 인수 시도 당시 새 이사 후보로 거론됐었다.

한편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민희진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 같은 달 25일엔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함께 하이브는 민 대표 해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요청했고, 어도어 경영진은 31일로 주주총회 날짜를 잡으면서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하이브를 상대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어도어 최대주주(지분 80% 보유)인 모회사 하이브가 민희진 대표의 해임안건에 대해 찬성 의결권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난 5월 17일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 심문기일이 진행됐으나, 재판부는 "24일까지 소명 자료를 받은 뒤 주주총회 전까지 가처분 신청 인용 또는 기각을 결정하겠다"라고 밝힌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하이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어도어 | 하이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