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믹스 음향사고' 사전 계획 맞았다…JYP "이벤트성 음원 사용" [전문]
2024. 05.30(목) 10:09
엔믹스
엔믹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대학 축제 무대에서 음향사고를 사전 계획, 라이브를 자랑하려 했단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이벤트성 음원'을 사용한 것이란 해명을 내놨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 4본부 SQU4D는 30일 팬 커뮤니티를 통해 "엔믹스의 신한대학교 축제 무대 음향 사고는 축제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한 이벤트"라며 "주최 측과 내용을 공유하고 이벤트성 음원을 사용했다"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7일 엔믹스가 해당 무대에서 '다이스'(DICE) 무대를 선보이던 중 MR이 갑작스럽게 꺼지는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한 해명이다.

엔믹스가 당황하지 않고 무대를 이어가며 라이브에 대한 호평이 나왔다. 별 이슈 없이 상황이 마무리되는 듯 했지만, 음향사고 자체가 사전에 연출된 것이었단 의혹이 제기되며 반전을 맞았다.

신한대학교 총학생회 측은 29일 새벽 커뮤니티를 통해 "1일차의 엔믹스의 음향사고는 사실 미리 전달받은 퍼포먼스"라며 이를 직접 확인해 줬다.

결국 '기만'이란 단어와 함께 부정 여론이 형성됐다. 최근 일부 동료 아이돌 그룹들이 라이브로 구설에 오른 것을 겨냥, 타 그룹의 위기를 기회로 삼으려 한단 날선 지적도 제기됐다.

SQU4D는 '이벤트성 음원'이라며 음향사고 연출을 인정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연출을 위해 엔믹스 멤버들에게는 해당 사실을 사전에 공유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라며 멤버들의 개입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해당 이벤트로 인해 관객분들과 팬분들이 혼선과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QU4D 입니다.

NMIXX(엔믹스) 신한대학교 축제 무대 음향 사고는 축제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한 이벤트로, 주최 측과 내용을 공유하고 이벤트성 음원을 사용하였습니다.

다만, 자연스러운 연출을 위해 엔믹스 멤버들에게는 해당 사실을 사전에 공유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해당 이벤트로 인해 관객분들과 팬분들이 혼선과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축제 현장에서 엔믹스를 응원해 주신 관객분들과 팬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엔믹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