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에게 기습 뽀뽀한 팬들, 성추행으로 경찰 고발
2024. 06.14(금) 17:3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팬들과 직접 만나 안아주는 허그회에서 진에게 뽀뽀를 시도한 팬들이 경찰에 고발됐다.

14일 BTS의 팬인 고발인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최근 기습 뽀뽀로 성추행 논란을 일으킨 팬들을 서울 송파경찰서에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민원은 내용을 토대로 정식 수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A 씨는 "진이 전역 기념으로 오프라인 팬미팅을 열어 1,000명의 팬과 포옹한 가운데, 몇몇 팬들이 성추행을 시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는 기사가 보도됐다. 평소 BTS 음악을 즐겨 듣는 팬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는 고발 이유를 전했다.

이어 "2013년 이후 성범죄에 대한 친고죄 및 반의사불벌죄가 전면 폐지되면서 강간과 강제추행 등 형법상 모든 성범죄뿐만 아니라 지하철 등 공공장소에서 추행, 인터넷 등 통신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죄 등 특별법상 모든 성범죄에 대해 제3자의 고발이 가능하게 됐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A 씨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이들을 성폭력처벌법 제11조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라고 알렸다.

앞서 진은 지난 12일 1년 6개월 군 복무를 마치고 만기 전역했다. 이후 전역 다음날인 13일 '2024 페스타'(2024 FESTA)에 참석해 아미들을 직접 만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자 1,000명의 팬들을 안아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훈훈한 분위기 속 일부 팬들이 진의 볼에 기습 뽀뽀를 시도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