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3년만 근황 "희귀암 투병"
2022. 05.20(금) 09:10
특종세상
특종세상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특종세상'에서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마약 논란 이후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이하 '특종세상')에서는 로버트 할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로버트 할리는 한국에서 와서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데 한국 사회에서 아주 안 좋은 짓을 해서 하루 만에 모든 내 인생이 무너졌다.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하게 됐다"라며 마약 사건에 대해 반성했다.

그는 희귀암이 찾아오면서 병마와 싸우는 중이라며 "온몸이 부었다. 배와 다리가 두 배가 됐다. 세상에서 제일 희귀한 암 중에 하나라더라. 2년 전 다리에 생겼던 염증이 알고 보니 신경에 붙은 악성 종양이었다. 신경암인데 사회에 0.1%도 없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로버트 할리는 마약 투약 사건으로 비자 발급을 거부 당해 2년 전 세상을 떠난 엄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 그는 "너무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어머니가 저하고 통화한 뒤 30분 후에 돌아가셨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특종세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로버트 할리 | 특종세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