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김희선, 절망감 서린 두 눈 [T-데이]
2022. 05.20(금) 10:19
내일
내일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내일' 배우 김희선이 절망에 빠진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극본 박란·연출 김태윤) 측은 20일 련(김희선)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련(김희선)은 자신의 기일이 되자, 극단적 선택을 했던 전생을 떠올리며 힘겨워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련은 전생에서 자신을 지키려다 죽은 곱단(김시은)이 연예인으로 환생해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안도하면서도,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였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련은 단단하게 붙잡고 있던 모든 것이 한 순간에 무너져 내린 듯 도로 한복판에 털썩 주저 앉아 보는 이들까지 마음 아프게 한다. 이를 본 준웅 또한 생각지 못한 련의 모습에 동공 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다른 스틸 속 준웅은 련을 진정시키기 위해 품에 안고 다독이는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련은 극심한 충격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 채 어딘가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이는 곱단의 환생인 연예인 류초희(김시은) 살리기에 돌입한 련과 준웅의 모습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련이 속수무책으로 무너져 내린 이유는 무엇일지 '내일' 본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날 밤 9시 55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선 | 내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