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윤아, 이종석 유일한 아군
2022. 08.05(금) 23:2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빅마우스’ 윤아와 이종석이 서로를 지켜낼까.

5일 밤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극본 김하람·연출 오충환) 3회에서는 변호사 박창호(이종석)을 둘러싼 기묘한 범죄, 사건사고가 그려졌다.

이날 창호 아내 고미호(임윤아)는 빅마우스로 지목 받으며 애꿎게 교도소로 끌려 들어간 창호를 기다리고 또 기다려야만 했다.

검사는 이날 미호를 따로 불러 심문을 시작했다. 검사는 창호가 빅마우스라 확신하고 있었고, 미호는 “빅마우스 잡는 거 얼마든지 협조하겠지만, 그 사람은 절대 아니다. 세상에서 내가 그 사람을 제일 잘 안다. 내 남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호와 창호가 연애를 하던 당시 과거가 오버랩으로 전파를 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빅마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