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MC된 김신영 "편안하게 봐주시길 바란다"(정희)
2022. 08.30(화) 12:01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코미디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본방 사수를 당부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김신영이 KBS1 '전국노래자랑'의 MC가 된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신영은 "게시판이 역대급이다. 좋다는 뜻이다. 다들 '전국노래자랑' MC가 된 걸 축하해 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김신영은 "만수무강 MC되자"는 청취자의 말에 "감사하다"면서 "10월 16일 다들 본방사수하시길 바란다. 살면서 이런 축하를 몇 번이나 받을까 싶다. 아침에 KBS 가서 인터뷰도 했는데 전 정말 어디에나 있을법한 사람이다. 편안하게 참가해 주시고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29일 KBS 관계자는 "'전국노래자랑'의 고(故) 송해 선생님을 잇는 후임 MC로 김신영이 선정됐다. 새 MC 김신영은 10월 16일 방송을 시작으로 '전국노래자랑'을 이끌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30일 김신영은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말로 가문의 영광이다. 경주 김씨 가문의 영광이다. 가족, 친지들에게도 문자가 오고 많은 분들에게 연락이 왔다. 정말 많은 국민들이 '전국노래자랑'을 사랑해 주신다는 것을 느꼈다. 앞으로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할 것이고, 앞으로 출연해 주실 많은 국민들에게 인생을 배우도록 하겠다. 버터처럼 사르르 스며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