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사냥’ 심약자는 절대 보지 마세요 [씨네뷰]
2022. 09.21(수) 08:00
늑대사냥
늑대사냥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역대급 수위다. 막연하게 청불 영화라고 생각하고 봤다가는 큰코다친다. 고어물에 가까운 수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드보일드 액션을 표방하고 있지만 속내는 고어물인 ‘늑대사냥’이다.

21일 개봉된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제작 콘텐츠지)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이다.

영화는 필리핀과 한국 간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죄목만 들어도 살벌한 범죄자들이 한국으로 향하는 프론티어 타이탄 호에 오른다. 이들을 감시해야 하는 경찰들과 범죄자들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그러던 중 경찰의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인부로 배에 잠입해 있던 종두(서인국)의 부하들이 경찰들을 살육해나가기 시작한다.

종두는 범죄자들과 함께 프론티어 타이탄 호를 장악해 나가고, 방해 되는 인물이면 경찰이든 같은 범죄자이든 가리지 않고 살해하는 광기 가득한 잔인함을 드러낸다. 배를 탈취하고 도망갈 계획을 세우던 박종두 일행에게 예상치 못한 변수가 나타나면서 프론티어 타이탄의 상황은 걷잡을 수 없게 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우선 영화는 한국 영화 중 역대급 수위다. 피가 낭자하고, 머리가 으깨지며, 귀를 물어뜯어 씹는다.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이라고 하기보다는 고어물이다. 보통 수준의 청불 영화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잔인함의 수준이 극악이다. 숨통이 트일 새가 없이 계속해서 잔인하게 사람들이 죽어나간다. 화면이 온통 새빨갈 정도로 피가 쏟아진다. 웬만한 마음의 준비 없이는 이 영화의 수위를 감당할 수 없다.

일반 관객들의 이 수위를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관건이다. 그러나 고어물 자체가 마니아 장르인 걸 감안하면, '늑대사냥'의 수위를 감당할 수 있는 관객은 몇 없다. 심약자는 절대로 관람을 추천하지 않는다.

수위만큼이나 당황스러운 건 이야기 전개. 1부와 2부의 이야기가 전혀 다른 결이다. 두 작품을 억지로 붙여놓은 것처럼 이질감이 상당하다. 너무나도 다른 양상의 이야기 전개가 황당할 정도다. 감독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은 탓에 이것도, 저것도 닥치는 대로 끌어오다 보니 생긴 패착이 아닐 수 없다. 차라리 전반부 이야기를 후반부까지 확대시켰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서인국의 연기 변신은 놀랍다. 멋있는 로코킹은 없다. 오로지 극악무도한 박종두만이 있을 뿐이다. 전신을 뒤덮는 타투 분장과 삼백안의 눈빛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늑대사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늑대사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