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병아리 2일차" 아이유, 첫 부국제 나들이 [27th BIFF 종합]
2022. 10.08(토) 13:10
부산국제영화제, 아이유
부산국제영화제, 아이유
[부산=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배우로서 부산국제영화제 관객들을 만난 소감을 이야기했다.

8일 오후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작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오픈 토크가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G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아이유 이주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아무도 모른다' '공기인형'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등을 연출한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작품이다.

5일 개막식부터 영화제와 함께 하고 있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3년 만에 영화제가 정상 개최됐다. 많은 사람들이 직접 한데 모여 마주 보고 악수하고 웃으며 영화를 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라고 이야기했다. "영화제에 와서는 나도 제작에 참여한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 다큐멘터리를 봤다. 내일은 한국 영화 관계자들과 미팅을 할 예정"이라며 바쁘게 영화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GV 시사를 시작으로 이틀 간의 일정 소화에 나선 아이유는 "너무 일정이 짧아서 아쉬움이 큰데, 오랜만에 브로커 팀이랑 팬들과 함께 해서 좋다. 햇병아리 2일 차다"라며 첫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오픈 토크를 해 볼 기회도 없었고, 정오부터 많은 관객 분들과 야외에서 탁 트인 공간에서 영화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게 내게는 새롭고 재밌는 일정이다. 오늘 스케줄도 많이 기대가 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주영은 '브로커' 배우이자 신인 감독으로 영화제를 찾았다. 그는 "너무 너무 부끄럽다. 단편 경쟁 부문에서 제가 처음으로 연출한 단편 영화 '문 앞에 두고 벨 x'가 상영될 예정인데, 배우라서 제 영화를 뽑아주신 것 같다. 어드밴티지가 있는 것 같아서 너무 부끄럽다. 프리미어로 10일에 상영을 앞두고 있는데 긴장이 많이 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부산국제영화제, 브로커 팀

'브로커'는 지난 6월 국내 개봉해 이미 관객들을 만난 바 있다. 베이비 박스에 아이를 두고 간 뒤 돌아온 엄마 소영 역을 맡은 아이유는 캐스팅 당시를 회상하며 영화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출연을 결정하자마자 대본도 받기 전에 함께 출연한 배우 배두나에게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선배님이 이미 출연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듣기도 했고, 예전에 단편 영화 작업을 함께 한 적이 있어서 존경하고 좋아하는 선배에게 소식을 제일 먼저 알리고 싶었다. 또 제가 잘할 수 있을지도 여쭤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의 송강호, 그의 파트너 동수 역을 맡은 강동원과의 호흡도 이야기했다. 아이유는 "대본 리딩할 때만 해도 화려한 연예인이었던 강동원이 촬영을 시작하면 수더분한 동수처럼 보였다. 두 분의 분장한 모습을 보자마자 빠르게 역할에 몰입이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부산국제영화제, 아이유

아이유가 자장가를 부르는 장면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극 중 소영이 아이에게 자장가를 불러주는 장면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유가 노래를 너무 잘하면 관객들이 배우 이지은이 아닌 가수 아이유를 떠올릴 것 같다는 걱정을 했으며, 아이유 또한 같은 생각을 해 논의를 나눴다고 했다. 이어 "실제 촬영에서 아이유가 노래를 하니 아기가 잠이 드는 모습을 보는 놀라운 경험을 했다. 그때 걱정이 사라졌다"라고 이야기했다. 이 형사 역을 맡아 극 중에서 노래하는 소영의 모습을 지켜보는 장면을 소화한 이주영 역시 "단독 콘서트를 보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일정은 영화 '브로커' 팀의 마지막 공식 일정이 될 전망이다. 배우들은 그간 함께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그리고 함께 한 통역사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주영은 통역사에게 인사하다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차기작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그는 "일본에서 신작을 찍고 편집 중이다. 또 '브로커'가 프랑스, 미국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연말에 파리에 가서 더 많은 관객을 만나려 한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산국제영화제 | 브로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