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욕조로 맞아 유산", ‘고딩엄빠2’ 충격 사연→시청률 2.6%
2022. 10.26(수) 08:20
MBN 고딩엄빠2
MBN 고딩엄빠2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고딩엄마’ 이정아가 ‘에너자이저’ 5세 아들과의 우당탕탕 일상을 공개해 시청자들을 웃고 울렸다.

25일 방송한 MBN 예능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1회에서는 이정아가 19세에 임신한 사연과, 현재 5세 아들을 홀로 키우며 살아가는 ‘슈퍼맘’ 일상을 보여줘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의 응원을 받았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6%(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해, 매회 뜨거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반영했다.

먼저 이정아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치어리더가 꿈이었던 이정아는 한 오디션에 실패한 뒤, 평소 SNS로 연락하던 중학교 남자 동창과 연락이 닿아 만났고 이후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그러다 4개월 뒤,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예상보다 긍정적인 남자친구의 반응에 이정아는 출산을 결심했다. 하지만 가족의 극렬한 반대에 부딪혀, 이정아는 출산 후 시댁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남편은 연애 때와는 180도 돌변해 외도와 폭력을 일삼았으며 시어머니마저 언어 폭력을 가하는 등 이정아를 괴롭혔다. 여기에 예상치 못한 둘째의 임신과 남편의 이혼 요구까지 맞물려, 이정아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잠시 후, 이정아가 밝은 모습으로 스튜디오 등장해 3MC와 스페셜 게스트 김호영의 환영을 받았다. 치어리더가 꿈인 이정아는 김호영의 권유로 스튜디오에서 즉석 춤을 선보였다. 하하는 “진짜 잘 한다”며 이정아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이정아와 5세 아들 원준이의 일상이 VCR로 공개됐다.

엄마보다 먼저 기상한 원준이는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에너지를 발산했다. 아들의 격한 문안 인사(?)에 눈을 뜬 이정아는 곧장 원준이의 식사를 챙기고 씻기는 등 어린이집에 등원 준비를 했다. 심지어 이정아는 원준이를 목마 태운 채 등원 차량을 타러 가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이정아는 회사에서 열심히 일했으며, 퇴근하자마자 태권도 학원을 마친 아들을 데리고 놀이터로 갔다. 아들과 술래잡기부터 그네, 시소 등을 함께 하며 하루 평균 4시간을 놀아준다는 그는 결국 체력이 방전돼 벤치에 드러누웠다. 하지만 원준이는 더 놀아달라며 쌩쌩한 체력을 자랑해 짠내 웃음을 유발했다.

얼마 뒤, 이정아의 든든한 지원군이자 원준이의 군기반장인 둘째 언니 이경아씨가 집으로 찾아왔다. 이경아씨는 목욕하면서 떼를 쓰는 원준이를 단번에 조용히 만드는 카리스마를 보였고, 지친 동생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카를 대신 돌봐줬다. 이후 원준이를 재운 뒤 거실에 마주앉은 두 사람은 원준이의 친부 이야기를 꺼냈다. 이경아씨는 “(원준이가) 빨간색 장난감 집을 보며 아빠 이름을 얘기하더라”며 친부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정아는 “시어머니에게 (원준이를) 몇 번 보여드렸다”며 시댁과 접촉했음을 알렸다. 그러자 이경아씨는 “(전 남편이) 욕했던 거, 바람피웠던 증거 다 가지고 있다”며 화를 참지 못했다.

이정아 역시 괴로운 듯 고민하다가, “마지막에 아기 욕조로 맞았다. 그때 (뱃속에 있던) 둘째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전 남편은 아들이 다섯 살이 될 때까지 양육비를 주지 않고 있다고. 언니 덕분에 용기를 낸 이정아는 전 남편에게 전화 연락을 시도했다. 그러나 전 남편은 “왜? 끊어”라고 한 뒤 더 이상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이인철 변호사는 “본인의 권리는 본인이 지켜야 한다. 양육비는 너무나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하면서 현실적인 법률 조언을 해줬다.

다음날, 이정아 모자는 첫째 언니네 가족들과 한강 나들이를 즐겼다. 형부에게 원준이 육아를 맡기고 오랜만에 여유로움을 만끽하던 이정아는 형부와 즐겁게 노는 아들의 모습에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첫째 언니는 “네가 많이 힘들 것 같다. 부모님한텐 말 안 해도 나한텐 얘기하라”며 이정아를 위로했다. 언니의 말에 울컥한 이정아는 결국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이후 귀가해 저녁을 준비하던 이정아는 갑작스런 친정 아빠의 연락으로 분주히 집을 치웠다. 3년만에 재회하게 된 친정 아빠는 “아빠가 처음 와서 미안하다”며 “얼마 전 가족과 다 같이 만났는데, 정아가 없으니 보고 싶고 가슴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이어 친정아빠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아는) 아픈 손가락이다. 부모로서 뒷받침을 못 해줘서 미안하다”며 굵은 눈물방울을 뚝뚝 흘렸다. 친정 아빠의 뭉클한 고백에 스튜디오는 순식간에 눈물바다가 됐다. 3년만에 재회해 가족의 사랑을 느끼게 해준 부녀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공감하며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딩엄빠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