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이태원서 안타까운 사고, SNS에 사진들 올라가지 않았으면…"
2022. 10.31(월) 13:27
김신영
김신영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코미디언 김신영이 이태원 사고를 언급하며 애도를 전했다.

김신영은 3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지난 29일 밤 발생한 이태원 참사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평소랑 똑같이 출근했는데 며칠 전까지 편하게 했던 '안녕하세요' 라는 인사가 왠지 조심스럽게 느껴진다'는 한 청취자 사연을 소개하며 "주말 동안 많은 분들이 서로 안부를 챙기고 안타까운 마음을 나누었을 것 같다. 안녕이라는 말이 어느 때보다 와 닿는 월요일"이라고 했다.

이어 김신영은 "이태원에서 정말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뉴스를 접하고 주위 사람들과 계속 이야기를 하셨을 거라고 생각한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겠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김신영은 "이런저런 글도 보고 하는데 소셜미디어에 사진들이 더 이상 올라가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계속 보고 있으면 충격적"이라며 현장 사진이나 영상 공유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일대에서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몰린 인파가 넘어지며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31일 오전 6시 기준 총 154명(남성 56명, 여성 98명)이 사망하고 중상자 33명, 경상자 116명이 발생했다. 정부는 내달 5일까지를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티브이데일리 임직원들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더불어 유족들의 슬픔에도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이태원 참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