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류준열 "직접 주맹증 환자 만나 참고, 후유증 겪기도 했다"
2022. 11.24(목) 11:40
씨네타운, 류준열
씨네타운, 류준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류준열이 '씨네타운'에서 근황을 밝혔다.

2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올빼미'의 배우 류준열이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평소 노력이 필요한 독특한 역할이 들어오면 지양하는 편"이라고 밝힌 류준열은 "아무래도 게으른 축에 속하는 배우이다 보니, 이런 핸디캡이 있거나 준비할 게 많으면 대본을 볼 때 지양하는 편이다"면서도 "다만 경수는 좀 다르게 느껴졌다. 극이 전체적으로 몰입감 있고 박진감 있었다. 관객들이 두 시간 동안의 러닝타임 동안 숨 막히게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애쓰면서도 참여하고 싶어 이렇게 출연하게 됐다"고 '올빼미' 출연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류준열은 "연기를 직접 주맹증을 앓고 계신 분들을 만나기도 했다. 후유증이라고 하기엔 좀 거창한 데, 보통은 무언가를 볼 때 자연스럽게 초점이 맞춰지지 않냐. 이 연기를 위해 억지로 초점을 안 맞추는 노력을 해봤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초점을 맞추기가 쉽지 않아 고생을 좀 했었다"고 연기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한편 '올빼미'는 낮에는 볼 수 없고, 어두운 곳에서는 볼 수 있는 주맹증을 앓는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가 소현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 사투를 그린 사극 스릴러로, 23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준열 | 씨네타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