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신스틸러 배우 윤용현이 육가공 사업을 시작한 이유
2022. 11.24(목) 22:33
특종세상, 윤용현
특종세상, 윤용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윤용현이 사업 실패 후 육가공 사업에 종사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24일 밤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특종세상'에서는 '왕초'에서 도끼 역할을 연기한 배우로 유명한 윤용현의 하루가 소개됐다.

윤용현은 '야인시대' '왕초' '기황후' '대조영'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배우. 하지만 이날 윤용현은 촬영장이 아닌 육가공 공장에서 일하는 모습을 보여 의문을 자아냈다.

윤용현은 "그 나이대에 딱 걸린 것 같다. 50대 들어오고 그 나이대가 주인공들의 아버지 역할을 할 나이도 아니고, 그동안 내가 해온 캐릭터와도 맞지 않지 않냐. 그러다 보니 일이 딱 끊겼다. 어느 순간 연기 판에서 사라졌다"며 "그래서 웨딩 및 청바지 사업에 도전했지만 실패했고,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육가공 사업에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절박하다"는 그는 "처음 육가공을 시작할 때 투자한 돈은 이미 다 까먹었다. 한 발자국만 밀려나면 천 리 낭떠러지로 뚝 떨어지는 느낌이다. 근데 내 허리에 끈이 하나 있다면 아이들과 아내가 있다는 점이다. 그러니 포기도 못 하고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특종세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용현 | 특종세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