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 뜯어고치는 제임스 건, '블랙 아담' 속편도 일단 보류 [TD할리웃]
2022. 12.21(수) 13:24
블랙 아담
블랙 아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이 새 출발에 나설 DC유니버스에 대해 말했다.

드웨인 존슨은 21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제임스 건 감독과 이야기를 나눈 결과, '블랙 아담'은 새로운 DC의 첫 챕터가 되진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DC유니버스에서 블랙 아담이 활용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방법을 계속 탐구하기로 합의했다"는 그는 "제임스 건과 난 언제나 성공을 위해 달려왔고 서로 크게 다르지 않다 생각한다. 난 언제나 DC의 승리와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본 제임스 건은 "드웨인 존슨과 만들어낼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월 개봉한 '블랙 아담'은 DC유니버스의 새로운 페이즈를 알릴 영화가 될 것으로 여겨졌으나 예상치 못한 흥행 부진으로 위기를 맞았고, 여기에 제임스 건과 피터 사프란이 DC의 새로운 수장으로 자리하며 '블랙 아담'은 미래는 더 흐려졌다. 이미 제임스 건과 피터 사프란은 '블랙 아담' 말미 슈퍼맨 복귀를 예고했던 헨리 카빌을 하차시킨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블랙 아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 아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