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최씨 믿고 계약했다 사기 피해" 전대미문 전세사기 사건(실화탐사대)
2023. 01.12(목) 21:17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실화탐사대'에서 전세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이 억울함을 호소했다.

12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지역방송 앵커가 연루된 수백 억 대 부동산 사기 사건이 다뤄졌다.

이날 제작진은 전세 및 매매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을 만났다. 전세인 줄 알았던 집이 월세였고, 월세를 받을 수 있는 집인 줄 알았던 집이 사실 전세였던 집이었다는 형태로 사기 피해를 당한 것. 이 사기수법으로 전세 세입자와 집주인 모두 피해자가 됐다.

비슷한 내용으로 경찰에 고소된 피해자 수는 100여 명, 피해금은 360억 원에 달했다. 이들은 모두 특정 부동산 법인 회사와 회사 대표 소유 집을 계약해 사기를 당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회사가 매매한 주택은 전국 총 413에 달했다.

특히 피해자들은 회사 대표인 홍희진(가명)의 남편이 지역방송 앵커 최기태(가명)라서 의심 없이 믿고 계약했다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 씨는 사건이 터지자 방송을 나왔다고.

이를 본 신동엽은 "TV에 나오는 앵커가 어떻게 사기 사건에 연루됐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했고, 박지훈 변호사는 "앵커라면 굉장히 신뢰감을 주는 직업이기에 속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공감했다. 강다솜 아나운서는 "실제 피해자들 중에는 방송 종사자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실화탐사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실화탐사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