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사기 주도한 회사 대표 "앵커 남편이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실화탐사대)
2023. 01.12(목) 21:30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수백 억 대 부동산 사기 사건의 중심에 있는 법인 회사의 대표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12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지역방송 앵커가 연루된 수백 억 대 부동산 사기 사건이 다뤄졌다.

최근 지역방송 앵커가 연루된 전대미문의 전세사기 사건이 발생했다. 월셋집을 전셋집으로, 전셋집을 월셋집으로 속여 판매한 사기수법으로 전세 세입자와 집주인이 피해를 입은 것. 피해자 수는 무려 100여 명, 피해금은 360억 원에 달한다. 특히 피해자들은 회사 대표인 홍희진(가명)의 남편이 지역방송 앵커 최기태(가명)라서 의심 없이 믿고 계약했다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법인 회사 대표 홍 씨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남편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는 것. 홍 씨는 "전 그냥 가정주부고 남편이 시키는 대로만 했다. 남편이 회사에 있을 때니까 본인 이름으로 할 수 없으니까 내 이름으로 한다고 그러더라. 근데 그게 위험하거나 그런 회사라곤 생각하지 않았다. 큰 건물들을 사고파는구나 싶었다. 남편이 메신저로 계속 지시한다. 인감 떼라고 하고 돈 부치라고 하고 가끔 계약하러 가기도 했다. 그분들이 다 준비해 놓은 상태에서 사인만 했다. 한 번에 열 건씩 계약하기도 했다. 아무 의심 없이 했다"라고 했다.

이어 홍 씨의 동생은 "사건의 내막에는 매형 내연녀가 있다. 내연녀는 매형을 시켜 사기를 지시했고, 본인은 검사와 국세청을 사칭하기도 했다"고 설명해 충격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실화탐사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실화탐사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