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복덩이들고’서 송가인과의 듀엣 최초 공개
2023. 01.26(목) 09:00
김호중
김호중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가수 김호중이 ‘복덩이들고’ 마지막화서 송가인과의 듀엣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지난 25일 오후 10시 TV조선 ‘복덩이들고(GO)’ 마지막화에서는 역조공 프로젝트의 마침표인 ‘복 콘서트’가 방송, 김호중의 명품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복나눔에 나선 김호중은 오프닝부터 ‘희망가’를 부르며 벅찬 감동을 안겼다. 힐링을 안긴 ‘희망가’ 후 김호중은 ‘복 콘서트’의 MC로도 무대에 올라 집중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김호중은 ‘복 콘서트’의 MC를 함께 맡은 송가인, 허경환과 매끄러운 진행력을 뽐내는가 하면, 게스트들과 토크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김호중은 게스트 가수 권인하와 ‘비오는 날의 수채화’ 무대를 함께 꾸미는가 하면, 홍지윤, 정다경, 나비, 진성, 한혜진, 인순이와 훈훈한 선후배 케미까지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호중은 ‘복덩이들고’를 통해 만났던 인연들을 되짚으며 직접 선곡한 무대를 펼쳐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김호중은 촬영 이후 아내를 떠나보낸 출연자의 사연에 위로를 전하며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선곡해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감동적인 무대 후에는 게스트들과의 토크와 희망을 안겨다주는 무대들이 이어졌다. 특히 게스트로 출연한 진성은 김호중에게 반가움을 드러내며 “김호중 씨에게 얼마 안 되는 용돈을 준 적이 있는데, 더 귀한 것을 받았다. 잘될 수밖에 없는 품성이다”라고 양복 풀 세트를 선물받았던 미담을 전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에 김호중은 아름다운 무대로 ‘트바로티’의 저력을 입증했다. 김호중은 ‘인생은 뷰티풀’로 소울풀한 보이스를 뽐내 방청석 모두를 기립하게 만들었고, 이어 ‘빛이 나는 사람’으로 웅장한 무대를 꾸몄다.

김호중은 매 무대마다 감미로운 목소리는 물론, 여유 넘치는 무대 매너를 보여줘 ‘복 콘서트’을 더욱 빛냈다. 현장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마지막으로 김호중과 송가인의 듀엣곡 ‘당신을 만나’ 무대가 최초 공개됐다.

김호중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던 신곡 ‘당신을 만나’ 녹음 현장 영상에 이어 대망의 ‘당신을 만나’ 무대가 펼쳐졌다. 김호중은 라이브로 ‘당신을 만나’를 담백하게 불러 행복과 감동을 안긴 것은 물론, 목소리만으로 귓가를 사로잡으며 ‘복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했다.

복 나눔 프로젝트의 마지막, ‘복 콘서트’를 마무리한 김호중은 송가인과의 듀엣곡 ‘당신을 만나’를 발매, 뜻깊은 음악 프로젝트를 비롯해 3월 클래식 콘서트를 통해서도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복덩이들고(GO)’]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