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 2차 캐릭터 포스터 공개
2023. 01.30(월) 11:09
교섭
교섭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교섭'이 긴박한 분위기가 담긴 2차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개봉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제작 영화사 수박)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인질들을 구출하기 위해 불가능한 교섭 작전에 임하는 서로 다른 세 인물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황정민)의 포스터는 목숨을 걸고 탈레반과 직접 마주한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내 긴장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저는 포기할 수 없습니다”라는 대사는 고수하던 외교부의 원칙보다 인질의 목숨을 구해야한다는 재호의 굳은 의지와 진심이 드러나 몰입도를 높인다.

이어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박대식(현빈)의 포스터는 긴장감이 감도는 분위기 속 어딘가로 향하는 모습과 “그럼 나라도 보내줘. 내가 갈게”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그가 어떤 방법으로 인질을 구출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유일한 현지 통역 카심(강기영)은 유쾌한 모습으로 숨구멍 같은 리듬을 불어넣었던 극 초반과는 다른 진지한 표정과 “통역 못 해. 그거 말하면 우리 죽어”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교섭 작전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한다.

황정민, 현빈, 강기영의 진심을 다한 시너지와 앙상블 그리고 실감나는 현지 프로덕션으로 몰입도를 더하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보여준 '교섭'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교섭']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교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