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암 투병' 정미애 "아픈 후 우울해, 춤추며 에너지 얻는다" (인간극장)
2023. 02.02(목) 07:59
KBS1 인간극장, 정미애
KBS1 인간극장, 정미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인간극장'에서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이후 일상을 공개했다.

2일 오전 방송한 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설암 3기로 수술을 받은 '미스트롯' 선(善) 정미애의 이야기를 담은 '가수 정미애, 다시 시작' 4부가 전파를 탔다.

정미애는 설암 3기를 진단 받고 치료를 위해 활동을 중단했었다. 혀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후 재활을 거쳐 최근 다시 가수 활동을 재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미애는 남편 조성환과 함께 신곡 안무 연습 현장을 찾았다. 정미애는 생각만큼 따라주지 않는 몸에 당황하면서도 열심히 연습을 이어갔고, 조성환은 "춤추는 모습은 웃기지만 집중해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면 흐뭇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정미애는 "안무가 힘들다. 이 안무로 행사 다니면 살 잘 빠질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미애는 "나는 춤을 춰야 하나보다. 사실 아프고 나서 좀 우울했었고 행사할 때 혼자 무대에서 노래를 하면 우중충할 수 있는데 안무팀과 호흡을 맞추면 에너지가 더 생기고 즐거운 것 같다"라고 말하며 밝은 미소를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KBS1 인간극장, 정미애

이후 네 아이들과 보내는 정미애의 일상도 공개됐다. 16살 첫째 아들을 시작으로 4남매가 한 자리에 모여 그림을 그리고, 서로 손을 씻겨주는 등 사이좋게 노는 동안 정미애는 지방 공연을 위해 짐을 쌌다. 아이들도 함께 떠나는 일정이라 정미애는 분주하게 나섰다. 남편도 무대에 함께 설 예정이라 의상을 입어보고 길이를 조절하는 작업이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인간극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인간극장 | 정미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