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진, '소속사 분쟁' 츄 공개 지지 "연매협, 현명한 판단하길"
2023. 02.02(목) 17:48
전수진
전수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전수진이 전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와 갈등을 겪고 있는 이달의 소녀 출신 츄를 공개 지지했다.

전수진은 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연매협(한국연예매니지먼트 협회) 혹은 국내 대형 기획사들이 공식 비공식적으로 보내버린 배우나 가수가 얼마나 많은지 모르실 거다. 이번 츄 사태를 보면서 또 저렇게 한 명 더 이 바닥 블로킹하려고 하는구나 느낀다. 부디 연매협에서 현명한 판단을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전수진은 "법적인 문제가 해결됐는데 추가로 매니지먼트에서 판단하는 게 맞냐. 그렇다면 배우 협회는 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손 놓고 계신 건지요?""라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최근 츄의 전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의 연예활동 금지 내용이 담긴 진정서를 연매협과 연제협(한국연예제작자협회)에 제출했다. 당사와 계약 해지 전 바이포엠과 새로운 계약을 위해 접촉, 이른 바 템퍼링을 저질렀다는 이유다.

이를 본 츄는 "이런 일로 계속해 입장을 내게 되어 지치고 안타깝다. 최근 거짓 제보에 근거한 음해성 기사가 도를 지나치는 것 같다. 2021년 12월에는 바이포엠이라는 회사를 잘 알지도 못했다"고 반박하며 "난 물론이고 멤버들까지 거짓말로 옭아매는 것이 참기 어려워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을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전수진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수진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