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한 이혼' 차화연, 조승우에 비수 꽂았다 "착하면 비명횡사해" [TV나우]
2023. 03.19(일) 22:43
신성한 이혼
신성한 이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신성한, 이혼’ 차화연이 조승우에게 비수를 꽂았다.

19일 밤 첫 방송된 JTBC 새 토일드라마 ‘신성한, 이혼'(극본 유영아ㆍ연출 이재훈) 6회에서 신성한(조승우)의 동생 신주화(공현지)의 시어머니였던 마금희(차화연)가 변호사 사무실을 찾았다.

마금희는 신성한에게 신주화의 묘지를 물었다. 이에 신성한은 “뭐하는 거냐 지금”이라고 했다.

이어 마금희는 “심플하다. 내가 그 아이 죽었을 때 못 와서. 수년 만에 한국 오자마자 늦은 조문하고 싶은데 내 아들 놈도 모른다고 하고 새로 온 며느리도 모를 것 같고. 나이 먹은 거 유세 삼아 왔다”고 했다.

이를 들은 신성한은 “사양하겠다. 너무나도 늦은 제 동생 조문 제가 사양하겠다”고 했다. 이에 마금희는 “그래도 오빠 분이 인품이 좋으시다. 역시 예술가라 그런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마금희는 “그래서 왔다. 주화 오빠 신성한 씨가 궁금해서”라고 말했다. 이에 신성한은 “이혼 계획 있으시면 미리 전화 해달라. 제가 성심껏 상담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반드시 승소해주냐. 변호사면 내 팔자 고쳐줄 수 있으려나 설레는 마음으로 비행기 탔다. 꿈 깨야겠다”고 했다.

이에 신성한은 “지금 무슨 말 하는지 모르겠는데 자리를 떠나주시면 안 되겠나. 제가 무례함을 보일 것 같다”고 했다.

마금희는 사무실을 떠나기 전 “신성한 씨 나처럼 독하면 주화처럼 착하면 법전이랑 씨름하다 비명횡사 하는 거다. 내가 이야기하지 않았나. 착하면 큰일 난다고. 명심 했어야지”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신성한, 이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성한 이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