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임지연 "온 가족이 '연진아', 담배 가래에 힘들었다" (뉴스룸)
2023. 03.26(일) 19:29
더 글로리, 임지연
더 글로리, 임지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 흥행 이후 근황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의 주연 임지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지연은 '더 글로리' 흥행 이후 달라진 일상을 전했다. 극 중 박연진 역을 맡았던 임지연은 "가족 전부가 나를 연진이라고 부른다. '연진아 언제 와', '연진아 찌개 끓여 놨다' '우리 연진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새로 들어간 작품의 감독님도 연진이라고 부르신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임지연은 박연진 캐릭터에 대해 "두려웠지만 용기내 도전해서 매력적인 악역을 잘 해보자는 욕심이 났다. 부담보다 욕심이 더 컸던 것 같다"라며 '더 글로리'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박연진에 대해서는 "보여줄 것들이 많았다. 그동안 제게 이런 모습이 없었기 때문에 신선하다고 말씀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임지연은 "한 공간에서 담배를 많이 피다 보니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가래도 많이 끼지 않았느냐"라는 앵커의 질문에 긍정하기도 했다. 또한 가장 좋아하는 대사와 장면으로 '나 되게 신나'를 꼽았다. "대사가 찰떡같이 붙어서 요즘 어디를 가나 쓴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글로리 | 임지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