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 로맨스' 이선균 "조나단, 다시는 못 만나볼 강렬한 캐릭터죠" [인터뷰]
2023. 04.24(월) 17:27
킬링 로맨스, 이선균
킬링 로맨스, 이선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B급 감성 가득한 전개와 연출로 관객들을 놀랍게 하고 있는 영화 '킬링 로맨스'. 이 작품과의 만남은 배우에게도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앞으로도 이런 캐릭터는 다시 못 만나볼 것 같다"는 배우 이선균이다.

최근 개봉한 '킬링 로맨스'(감독 이원석·제작 영화사 이창)는 섬나라 재벌 조나단(이선균)과 운명적 사랑에 빠져 돌연 은퇴를 선언한 톱스타 여래(이하늬)가 팬클럽 3기 출신 사수생 범우(공명)를 만나 기상천외한 컴백 작전을 모의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상상력으로 똘똘 뭉친 이 작품은 관객들 사이에서도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호불호 갈리는 평가를 받고 있는 중이다.

이선균 역시 '킬링 로맨스' 대본을 본 첫 소감은 '놀라움'이었다. 대본이 너무 독특해 상대 배우인 이하늬와도 서로 몇 번이고 "이 작품 할 거냐"라고 되물었을 정도였다고. 그는 "대본을 보고 너무 재밌었다. 만화책 보듯 깔깔대고 웃었던 기억이 있다. 다만 이 작품을 하게 되면 할 일이 많을 것 같았다. 부담되고 힘들 것 같아 고민하고 있었는데 미국에서 우연히 이 작품을 제안받았다는 하늬를 만나게 됐다. 서로 눈을 마주치자마자 '정말 할 거냐, 네가 하면 나도 하겠다'라는 말을 나눴던 기억이 있다. 감독님의 '남자사용설명서'를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는데 그분의 차기작이라는 점이, 또 이하늬가 출연한다는 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 분위기에 대해선 "되게 편했다"라고 답하면서 "강압적이거나 부담을 주는 현장이 아니었다. 또 곁에 열심히 중심을 잡아주는 하늬가 있었고, 공명과의 밸런스도 좋았기 때문에 편했다. 조나단이라는 캐릭터가 과장되고 엉뚱하긴 했지만 코미디 호흡이 좋았던 덕에 힘든 점은 없었다"라고 두 배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코미디 장르하면 유쾌한 분위기에 맞춰 나오는 애드리브가 빠질 수 없다. 때론 이 애드리브가 명장면을 탄생시키기도 하는데 '킬링 로맨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선균은 "조나단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잇츠 굿' 대사 역시 애드리브였다"라고 밝히며 "감독님마다 성향이 다를 수밖에 없는 데 이원석 감독님은 좋고 싫음이 명확하지만 대체적으론 풀어놓는 스타일을 지니고 있었다. 덕분에 대본대로 한 장면은 거의 없는 것 같다. 상황에 맞춰 감독님이 적절하게 풀어주셔서 배우들이 상황에 맞춰 잘 놀 수 있었고 자유롭게 하고 싶은 연기를 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현타'가 온 순간은 있었다고. "대본에 쓰여진 첫 등장신부터 현타가 느껴졌다"는 이선균은 "완성된 장면과 달리 원래 대본에는 삼각 수영복을 입고 '행복'을 부르며, 심지어 청국장을 먹으며 등장하는 모습으로 묘사되어 있었다. 청국장을 끓이면서 프러포즈를 하는 게 도저히 납득되지 않았고, 감독님과 타협을 한 끝에 여래를 구해주는 장면으로 작품 속에 등장할 수 있게 됐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나단하면 떠오르는 건 '잇츠 굿' 말고도 더 있다. 화려한 스타일링과 인중을 완전히 덮은 콧수염이 바로 그것.

이선균은 "일단 헤어스타일의 경우 분장팀과 5~6 종류의 스타일을 시도해 보면서 어떤 걸로 하는 게 좋을지 의논했다. 과거 신에 사진으로 나오는 장면도 있기 때문에 결정할 스타일이 많았다. 스타일이 결정된 이후엔 익숙해지기 위해 한 달 전부터 머리를 붙이고 다녔는데 미리 하고 나니까 편하더라. 난 그렇게 붙이고 다녀도 아무렇지 않았는데 가족들은 달랐다. 아내는 집에서 날 보면 외면하곤 했다"고 농담한 뒤 "아이라인은 처음엔 어색했는데 계속 그리고 있다 보니까 촬영 끝나고 지우면 뭔가 허전했다"고 전했다.

콧수염에 대해선 "조나단은 어떤 걸 해도 되는 캐릭터였기 때문에 재밌게 표현해 보고 싶었다. 사실 모두가 이 콧수염이 가짜인 걸 알지 않냐. 억지로 진짜인 척하는 것도 웃기니까 상황에 맞춰 장식처럼 뗐다 붙였다 하면서 자유롭게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처럼 다양한 도전과 시도들로 '킬링 로맨스' 속 조나단 역을 완성해 낸 이선균이다. 이선균은 '킬링 로맨스'가 본인 커리어에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냐는 물음에 "이상한 영화, 일반적이진 않은 영화로 남을 것 같다. 무언가 독특한 메뉴가 하나 나온 것 같다"면서 "안 해봤던 걸 보여준 것 같아 개인적인 만족도가 높다. 다양한 콘텐츠가 나오는 건 소비자 입장에서도 좋은 게 아닐까 싶다. 부디 영화를 보며 여행하는 재미를 느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조나단에 대해선 "앞으로 이보다 더 강렬한 캐릭터가 나올까 싶다. 이원석의 차기작이 아닌 이상 내 커리어 역대, 한국 작품 역대 가장 강렬한 캐릭터로 남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선균 | 킬링 로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