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달' 오늘(9일) 종영, 유의태 "많은 걸 배울 수 있던 작품"
2023. 05.09(화) 18:14
종이달, 유의태
종이달, 유의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종이달' 유의태가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니TV 오리지널 드라마 '종이달'은 숨막히는 일상을 살던 유이화(김서형)가 은행 VIP 고객들의 돈을 횡령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순간을 맞이하게 되는 서스펜스 드라마.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극 중 류가을(유선)의 직장 동료 금석진으로 분해 똑 부러지면서도 당돌한 매력을 자랑한 유의태는 9일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원작으로도 정말 재밌게 읽었던 작품이라 함께할 수 있음에 감사했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소회를 전했다.

이어 "드라마의 분위기와는 달리 현장은 너무나도 즐겁고 유쾌했다"는 그는 "무엇보다 가장 가까이서 호흡을 맞춘 유선 선배님께 많이 배웠고,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과 더불어 배우 유선을 향한 존경의 마음을 드러내면서 "'종이달'의 금대리, 금석진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했다. 또 다른 작품에서 또 다른 인물로 다시 찾아뵙겠다. '종이달'을 애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종이달'은 오늘(9일) 밤 10시 지니TV, 지니 TV 모바일, ENA, 티빙에서 최종회가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지니TV '종이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의태 | 종이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