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계속 하고파"…'범죄도시3' 마동석x이준혁, 더 강력해져서 돌아왔다 [종합]
2023. 05.22(월) 16:52
범죄도시3
범죄도시3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범죄도시3’가 더 강력해진 세계관과 액션, 캐릭터들을 등에 업고 극장가에 컴백한다. 왜 ‘범죄도시’ 시리즈가 계속되어야 하는지 이유를 보여주는 ‘범죄도시3’다.

2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 언론시사회에서는 이상용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마동석, 이준혁, 아오키 무네타카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이번 작품은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돌파했던 ‘범죄도시2’의 연출을 맡은 이상용 감독이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았다. 여기에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부서를 이동한 뒤 펼쳐지는 이야기로, 새로운 팀원들과 함께 더 커진 범죄소탕 작전을 다룬다. 무엇보다 더욱 확대된 ‘범죄도시’ 시리즈 세계관과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두 빌런의 등장으로 기존 시리즈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이날 이상용 감독은 2편과의 차별점에 대해 “3편은 관객들이 기대하는 큰 틀은 같다. 그 속에서 마석도가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조력자들과 함께 어떻게 새로운 빌런들을 때려잡는가에 주안을 두고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이상용 감독은 “2편이 너무 잘 됐기 때문에 3편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2편 만큼 잘 될 것이라고 예단하고 만들지는 않았다. 어떻게 하면 2편을 보셨던 관객 분들을 만족시킬까 불안해 하면서 만들었다. 부담감이 아직은 더 크다. 3편을 만들면서 집중한 부분은 새로운 시도를 해서 관객 분들에게 신선한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상용 감독은 빌런 캐릭터 캐스팅에 대해 “되게 못생기고 셀 것 같은 사람을 섭외하는게 맞긴 하지만, 영화를 보는데 있어서 배우가 가지고 있는 매력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제가 집중한 부분은 어떻게 하면 이 배우를 더 망가뜨릴까였다. 그렇다고 해서 안 좋은 쪽으로만 보이는 것도 안 좋으니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지 배우들과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다. 3편 하면서 주성철이라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서 어떻게 접근하면 좋을까 밑바닥에서부터 이야기를 나눈다. 이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여러가지 것들을 논의 하면서 원초적인 매력을 끌어내는 것이 저에게는 1번이었다. 감독으로서 아주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한국형 히어로 마석도 형사는 이번 작품에서도 풀파워 펀치로 범죄자들을 때려잡는다. 광수대라는 더 커진 판도 한 방에 쓸어버리는 마석도의 액션이 압도적이다.

이날 마동석은 ‘범죄도시’ 표 액션에 대해 “극강의 빌런이 두명이다 보니까 액션의 횟수와 양이 많아졌다.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계속 복싱으로 액션을 만들어내는 것에 있어서 매 편마다 다른 액션을 만드려고 하고 있다. 액션은 다 힘들지만 무술감독들과 호흡이 잘 맞아서 디자인이 잘 나오는 것도 있다. 일반적인 주먹액션보다 위험도가 최소 3~4배 이상 있어서 굉장히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액션을 하면서도 안 다치고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다. 몸통은 가끔가다 손이 닿아야 해서 안전 장치들을 몸에다가 심어놓고 때린다. 힘 조절을 해도 장기들이 울리기 때문에 난이도가 있어서 항상 조심하면서도 시원하고 통쾌하게 보일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에서 눈에 띄는 건 시리즈 최초로 2명의 빌런이 등장한다는 점이다. 한국 마약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과 마약 유통을 위해 한국으로 건너 온 리키가 서로 다른 극악무도함으로 영화 전반에 긴장감을 끌어 올린다.

먼저 3세대 한국 빌런인 주성철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무자비한 악행도 서슴지 않는 인물이다. 특히 주성철을 통해 새롭게 볼 수 있는 이준혁의 얼굴은 낯설면서도 몰입도를 높인다.

이날 이준혁은 “관객 분들이 저희 작품 나름대로의 매력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이준혁이 새로운 시도를 했다고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한 이준혁은 “제 삶 자체를 많이 바꿨어야 했다. 그 전에는 온실 속에서 부드러운 생각만 했다면, ‘범죄도시3’는 계속 와일드하게 저를 만드려고 했다. 도전할 수 있는 계기가 그렇게 많지 않아서 그 자체로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준혁은 액션 준비 과정에 대해서 “캐스팅 되자마자 액션 스쿨에서 연습했다. 주성철의 액션은 시시각각 달라지는 환경에 맞추는 걸 목표로 했다. 언제든지 상황에 맞출 수 있도록 훈련을 해야했다. 사람을 자연스럽게 밟는 액션이 굉장히 힘들었는데, 무술 팀이 너무 잘 받아줘서 현장에서 무리 없이 촬영이 진행됐다. 전우애가 많이 쌓였다”고 말했다.

일본 빌런인 리키는 한번 물은 미끼는 절대 놓치지 않는 극악무도한 인물이다. 특히 화려한 장검 액션을 선보이며 ‘범죄도시’ 시리즈의 액션을 더욱 확장시키는 역할을 했다.

아오키 무네타카는 “액션 준비는 출연 제의를 받은 다음 날부터 바로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일본에서 ‘바람의 검심’을 같이 했던 액션 팀에게 연락해서 촬영 전까지 훈련했다. 일본에서 액션 연습을 하는 걸 촬영해서 한국 액션 팀에 보냈고, 한국 액션 팀이 또 영상을 보내주면 일본 무술 팀과 함께 연습했다. 한국 영화 촬영현장은 처음이었는데 굉장히 뜨거운 현장이었다. 그래서 재밌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범죄도시’는 현재 8편까지 기획돼 있으며, 4편까지 촬영을 완료한 상태다. 이에 대해 마동석은 “제가 8편을 기획해 놨지만 관객 분들이 원할 때까지는 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솔직히 말하면 여기저기 안 부러진 곳이 없다. 제가 좋아하는 실버 스텔론 형님 보면 70이 넘는 나이에도 액션 영화를 찍는 걸 보면서 저도 나이가 더 들어서도 이런 영화를 찍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하지만 관객 분들이 원하셔야 만들 수 있는 거라서, 최대한 열심히 관리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상용 감독은 “3편도 2편 못지 않게 열심히 만들었다. 사운드도 훨씬 더 신경을 썼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국형 히어로 마석도 형사와 시리즈 최초 글로벌 2TOP 빌런으로 세계관 확장을 예고한 ‘범죄도시3’는 31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범죄도시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