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 프로듀서 "한국 전 세계 최초 개봉, 고향에 돌아온 느낌"
2023. 05.26(금) 15:58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 프로듀서가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이유를 전했다.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감독 스티븐 케이플 주니어) 프레스 컨퍼런스에서는 스티븐 케이플 주니어 감독,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 프로듀서, 출연 배우 앤서니 라모스, 도미니크 피시백, 토베 엔위그위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 프로듀서는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이유에 대해 “아무래도 한국 영화 시장이 전세계적으로 규모가 큰 시장이기도 하고, ‘트랜스포머’ 시리즈가 개봉할 때마다 크게 반겨준 곳이기도 하다”라고 했다.

이어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 프로듀서는 “제 개인적으로 ‘트랜스포머’ 외에도 여러 작품들에서 이병헌 배우와 같은 배우들과 작업을 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마치 고향에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은 강력한 빌런의 등장에 맞서 오토봇과 맥시멀이 힘을 합쳐 펼치는 거대한 전투를 그린 영화로, 6월 6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