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오징어게임2' 탑 캐스팅 관여, 사실 아니다" [공식입장]
2023. 06.29(목) 17:16
이정재, 탑
이정재, 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정재 측이 '오징어 게임2'에 합류한 그룹 빅뱅 출신 탑(본명 최승현) 관련 캐스팅 관여 의혹을 부인했다.

29일 오후 이정재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는 "이정재 배우가 '오징어 게임2' 캐스팅에 관여를 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는 공식입장을 발송했다.

소속사 측은 "작품의 캐스팅은 감독님과, 제작사의 권한이다. 특히 이정재 배우는 '오징어 게임2'에 대한 많은 관심으로 많은 배우 분들이 출연을 위해 노력하고 오디션을 통해 결정된다는 점을 누구보다 알고 있다"라며 "이정재 배우가 '오징어 게임2' 캐스팅에 관여를 했다는 점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오징어 게임2'의 추가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고, 출연자 명단에 탑이 포함돼 있음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탑은 지난 2016년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어 마약 전과가 있는 출연진의 복귀작이 '오징어 게임2'가 됐다는 것에 많은 예비 시청자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이후 이날 오후, 디스패치는 탑이 '오징어 게임2'에 캐스팅 된 것에는 주연 배우인 이정재의 강력한 입김이 작용했다고 보도했다. 이정재와 그의 연인인 대상 부회장 임세령이 탑의 집에서 데이트를 즐겼고, 과거 이정재가 탑을 자신의 소속사로 영입하려 했다는 등 단순한 동료 이상의 친분을 쌓아왔다는 것이다.

한편 넷플릭스는 탑의 캐스팅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징어게임2 | 이정재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