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가수 유랑단' 엄정화, 이미지 변신 위해 랄랄 초청
2023. 06.29(목) 23:3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댄스가수 유랑단'에서 색다른 이미지에 도전한 엄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에서 엄정화와 이효리가 이미지 변신을 위해 최근 '저 맘에 안 들죠' 챌린지로 센 언니에 등극한 랄랄을 초청했다.

이효리는 "정화 언니가 생각보다 강하지 않다, 오히려 우아한 사람이다"라며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달리 엄정화가 센 언니가 아니라 밝혔다. 이어 "정화 언니가 예쁘고 고혹적인 느낌만 많이 해서 센 느낌은 잘 못하더라. 정화 언니한테 센 느낌을 가르쳐 주려고 랄랄을 불렀다"라며 랄랄을 초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랄랄은 센 언니가 되는 과정과 비법을 전수했다. 먼저 눈을 희번득하게 뜨며 기싸움을 하는 법을 알려줬다. 그는 "눈알이 돌아가게끔 연기를 잘해야 한다. 의식하지 않는 척해야 한다. 고개는 3초마다 까닥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방석만 한 퍼프와 과하게 긴 손톱으로 강한 모습을 과시해 웃음을 줬다.

또한 이효리와 엄정화가 기싸움하는 상황극을 옆에서 감독하며 엄정화가 센 언니가 될 수 있게 도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사진=tvN '댄스가수 유랑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랄랄 | 엄정화 | 이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