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황민현, 운명적 첫 만남 포착 [T-데이]
2023. 07.31(월) 14:33
tvN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 황민현
tvN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 황민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 황민현의 설렘 보장 로맨스가 시작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극본 서정은·연출 남성우) 측은 첫 방송을 앞둔 31일, 거짓말 같은 운명으로 마주한 목솔희(김소현)와 김도하(황민현)의 모습을 포착했다. 강렬한 첫 만남 이후 5년이 지나 수상한 모습으로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인연을 만들어나갈지 궁금증을 높인다.

‘소용없어 거짓말’은 거짓말이 들려서 설렘이 없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와 비밀을 가진 ‘천재 작곡가’ 김도하가 만나 펼치는 거짓말 제로, 설렘 보장 로맨틱 코미디다. 현실 밀착형 판타지 위에 펼쳐지는 달콤한 로맨스에 미스터리가 더해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김소현, 황민현, 윤지온, 서지훈, 이시우를 비롯해 진경, 안내상, 서정연, 서현철, 하종우, 박경혜 등 개성 강한 배우진들의 시너지는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 여기에 ‘간 떨어지는 동거’ ‘월수금화목토’ ‘꼰대 인턴’ 등을 통해 사랑받은 남성우 감독과 서정은 작가가 만나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이날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목솔희, 김도하의 범상치 않은 인연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5년 전에 만난 적이 있어”라며 이상한 옆집 여자 목솔희와의 인연을 암시했던 김도하. 과연 그의 말대로 버스 옆좌석으로 우연히 마주했던 두 사람의 첫 만남이 흥미를 자극한다. 입가에 상처를 입은 김도하에게서 줄곧 눈을 떼지 못하는 목솔희. 왠지 모르게 신경이 쓰이는 위태로운 그에게 목솔희가 건넨 것은 ‘라이어 헌터’ 명함이다. 이 당혹스러운 자기소개에 김도하가 보인 반응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목솔희와 김도하의 수상한 재회도 포착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전무장한 김도하의 모습은 누가 봐도 위험인물 그 자체다. 5년 전과 확연하게 달라진 분위기는 그가 겪은 일들이 평범치 않았음을 짐작게 한다. 온갖 산전수전을 겪은 목솔희 조차 경계의 눈빛을 보낼 수밖에 없는 이들 재회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이토록 이상하고 수상한 재회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소용없어 거짓말’ 제작진은 “목솔희와 김도하는 첫 회부터 깊숙이 얽혀 들기 시작한다. 과거에 마주친 적 있는 이들이 우연을 인연으로 바꿔 나가는, 또 누구보다도 단단한 마음의 벽을 쌓고 살던 두 사람이 서로에게 스며들어 가는 모습이 설렘을 자아낼 것”이라며 “두 인물의 촘촘한 서사를 완성할 김소현, 황민현의 설레는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또 “진실과 거짓을 판별할 목솔희의 사이다 활약은 물론, 미스터리한 천재 작곡가 김도하의 비밀을 추리하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저녁 8시 50분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소현 | 소용없어 거짓말 | 황민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