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일요일의 막내딸’로 무럭무럭 성장 중
2023. 08.29(화) 10:07
KBS1 전국노래자랑, 김신영
KBS1 전국노래자랑, 김신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일요일의 막내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MC로 무럭무럭 성장 중이다.

2003년 데뷔 이후 쉴 틈 없이 TV와 라디오, 무대 등에서 대중과 소통해 온 김신영은 KBS1 ‘전국노래자랑’에서도 특유의 친화력과 노련미, 공감 능력으로 서서히 스며들고 있다.

전국 팔도를 누비며 남녀노소를 만나는 ‘전국노래자랑’은 참가자들이 주인공이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의 진행자로서 참가자들의 이야기에, 노래에 귀를 기울이며 눈높이에 맞춰 최대한 긴장하지 않게 돕고, 능숙한 진행과 순발력으로 출연자와 관객을 하나로 만든다.

뿐만 아니라 진행하는 내내 관객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분위기를 이끌며 모두를 아우른다.

무엇보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의 상징이자 선임자이신 고(故) 송해 선생님의 뒤를 이어 '전국노래자랑'의 전통을 이어가면서도 ‘일요일의 막내딸’ 답게 때로는 통통 튀는 재롱을 피우기도 하고, 때로는 위로와 공감을 전해주기도 하며 함께 울고 웃으며 희로애락을 나누는 데 함께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KBS1 전국노래자랑,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방송에서 “어릴 때 힘들 때 불렀던 노래를 첫 방송에 함께 부르게 돼 벅차올랐다. 앞으로 전국 팔도 방방곡곡 여러분들을 만나게 될 ‘일요일의 막내딸’ 김신영이다. 사랑의 자양분을 많이 주셨으면 좋겠다”라며 큰절을 올리며 벅찬 소감을 전했던 김신영.

‘전국노래자랑’을 향한 각별한 애정과 뜨거운 열정을 보이고 있는 김신영의 ‘전국노래자랑’ 이제부터 시작이다. 자라나기 시작한 한 그루의 나무처럼 대중의 사랑과 응원을 자양분 삼아 안주하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는 김신영의 ‘전국노래자랑’을 지켜보게 되는 이유다. 매주 일요일 오후 12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전국노래자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