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수, '경소문2' 종영 소감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2023. 09.05(화) 17:0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배우 유인수가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3일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 펀치'가 종영했다. 유인수는 시즌 2에 새롭게 합류해 어리바리한 신입 카운터 나적봉을 연기했다.

그의 능력은 냄새 맡기로 악귀를 열심히 찾아다니며 열심히 활약했다. 아버지를 지극히 생각하는 효심 깊은 모습도 볼 수 있었으며, 코믹할 수 있는 분장들까지 소화해 냈다. 또한 악귀를 잡으며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은 물론 순박하고 귀여운 허당 매력들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입체적으로 연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람 냄새나는 신입 카운터 나적봉을 마무리하며 유인수는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를 통해 "'경이로운 소문'이라는 작품은 배우이기 이전에 시청자로 그저 즐겁고 크게만 느껴졌던 작품이었습니다. 시즌 2 캐스팅이 확정된 후 그 기분은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고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습니다. 방송이 마무리된 시점에서 잘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너무 행복했고 여전히 저에겐 너무나도 큰 작품으로 남아있습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개인적으론 아직 적봉이의 성장을 다 못 보여준 거 같아 기회가 되어 또다시 연기할 수 있다면 더 멋지고 더 성장된 적봉이를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듭니다. 그동안 저희 경이로운 소문 사랑해 주시고 시청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그리고 특히 적봉이를 좋아해 주셨던 분들께 너무 큰 힘이 되었다고 꼭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너무 감사했습니다. 더 좋은 연기로 꼭 보답하겠습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 담긴 소감과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이로운 소문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