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7인의 탈출'=죽을 맛, 주단태 겹치지 않게 노력"
2023. 09.14(목) 15:01
SBS 7인의 탈출, 엄기준
SBS 7인의 탈출, 엄기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7인의 탈출' 엄기준이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14일 오후 2시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윤종훈, 조윤희, 조재윤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7인의 탈출'은 수많은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의 악인들의 생존 투쟁과 그들을 향한 피의 응징을 그린 피카레스크(악인들이 주인공인 작품) 복수극이다. '황후의 품격'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흥행시킨 김순옥 작가, 주동민 감독이 뭉친 세 번째 작품이다.

엄기준은 극 중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 기업 대표이자 악의 단죄자인 매튜 리 역을 맡았다. 이기심과 욕망을 태워 원하는 성공을 이룬 악인들을 한 곳에 모이게 하는 인물이다.

앞서 엄기준은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악역 주단태를 맡아 강렬한 연기를 펼친 바 있다. 김순옥 작가, 주동민 감독과 재회하게 된 엄기준은 "이렇게 다시 (드라마를) 한다고 했을 때 정말 기뻤다. 정말 재밌고 스펙터클한 드라마가 만들어질 것이라 생각했기에 흔쾌히 출연을 수락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엄기준은 "(매튜 리와) 주단태가 겹쳐질까봐 연기 톤을 어떻게 다르게 해야 할 지 고민했다"라며 "몇 년 만에 맡은 선역이다. 행복하게 작업하고 있고, 주단태의 모습을 많이 벗어나고 싶어서 거기에 연기 주안점을 뒀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품에 대해 "매운 맛, 마라 맛 이상의 '죽을 맛'이다"라고 예고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7인의 탈출'은 15일 밤 10시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인의 탈출 | 엄기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