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브 소속사' 스타쉽, 탈덕수용소 등 사이버렉카에 엄벌 촉구
2023. 09.14(목) 17:44
아이브 소속사 탈덕수용소 고소
아이브 소속사 탈덕수용소 고소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연예 기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스타쉽)가 가짜뉴스를 양산한 유튜버 탈덕수용소에 엄벌을 촉구했다.

스타쉽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소속 아티스트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혀온 탈덕수용소를 상대로 지난해 11월부터 민형사 소송과 해외에서의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스타쉽은 "준엄한 법의 심판이 없을 경우 일말의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 탈덕수용소가 이러한 행위를 재발하지 않을까 그리고 이번 사건으로 경종을 울리지 못하였을 때 유사 채널들이 활개 치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소속 연예인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며 법적대응의 이유를 전했다.

스타쉽은 탈덕수용소가 신원이 밝혀지자 유튜브 계정을 삭제하고,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며 개선의 의지가 없다고 봤다. 그러면서 또 다른 사이버 렉카 채널이 다수 활동하고 있다고 강조했고, 응당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앞서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한국음악콘텐츠협회도 탈덕수용소를 비롯한 대중문화예술인을 괴롭히는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엄벌해달라며 성명을 낸 바 있다.

한편 스타쉽과 킹콩by스타쉽에는 가수 케이윌·몬스타엑스·우주소녀, 배우 고아라,·송승헌·유연석·이광수·이동욱·전소민 등이 소속돼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