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집' 송강호 "정우성 연기 놀라워, 이런 모습은 처음" [인터뷰 맛보기]
2023. 09.18(월) 11:48
거미집 송강호
거미집 송강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거미집’의 배우 송강호가 정우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송강호는 18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 인터뷰에서 감독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바꾸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열 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현장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송강호는 극 중 김열 감독을 연기했다.

이날 송강호는 정우성 특별출연에 대해 “정우성 배우가 그동안 ‘거미집’에서 보여준 연기는 너무 새로웠다. 너무 웃기기도 했고, 광주에서 올라와서 스트레스가 쌓였는지 광기가 튀어나오더라. 너무 놀라웠다. 하루종일 찍었는데 지치지도 않고 하더라”고 했다.

이어 송강호는 “관객 분들이 정우성에게서 이런 모습은 처음 봤을 것 같다”고 정우성의 연기에 대해 극찬했다.

송강호는 “그때 정우성 씨가 다른 영화를 촬영하고 있었다. 이틀을 찍었는데, 남쪽에서 촬영하다가 올라와서 찍고 다시 내려가야 했다. 결코 쉬운 과정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송강호는 “곧바로 차 타고 촬영하러 가는 모습을 봤을 때 찡하면서도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송강호 주연의 ‘거미집’은 27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바른손이앤에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거미집 | 송강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