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이대호, 유희관 방출… 시청률 5.2% 기록
2023. 09.19(화) 07:5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대호가 진짜 야도 방출자로 유희관을 선택했다.

지난 18일 월요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진짜 야도' 이장 이대호와 정근우, 이대은, 유희관, 이대형, 니퍼트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 가운데 닐슨코리아 전국가구기준 5.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74주 연속 월요 예능 프로그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5%(수도권)까지 치솟았다.

이날 멤버들은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 진짜 야도에서 방출이다"라는 이장 이대호의 선포에 긴장 가득한 둘째 날을 맞이했다. 먼저 전날 설치해 둔 통발이 평가의 기준이 됐다. 유희관, 정근우가 텅텅 빈 '텅발'로 유력 방출 후보에 오른 가운데, 이대형이 통발로 장어를 잡으며 순식간에 방출 위기를 벗어났다.

이대형이 잡고, 청년 회장 이대은이 손질하고, 이장 이대호가 썬 장어회가 완성됐다. 맛을 본 다른 멤버들도 "씹히는데 부드럽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여기서 만족할 수 없는 멤버들은 해루질 장소로 이동했다. 방출 위기에 처한 유희관, 정근우는 누구보다 열심히 해산물을 찾았다. 이에 유희관은 성게, 소라를 연달아 잡았지만 큰 그림을 그리던 이장 이대호는 이를 점수로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유희관은 끝내 전복을 잡으며 점수를 획득했다.

리그 우승이라도 한 듯 기뻐하는 유희관을 뒤로하고, 정근우도 심기일전하여 해루질에 최선을 다했다. 이번에는 정근우가 문어를 잡는 데 성공하며 다시 앞서 나갔다.

탄력을 받은 진짜 야도 멤버들은 장소를 옮겼다. 이곳에서도 정근우의 활약이 이어졌다. 촌장 안정환이 "한 마리에 만 원쯤 한다"라고 말한 보리새우까지 잡았다. 이곳에서는 청게도 대거 등장하며 이들의 양동이를 풍성하게 채웠다.

이에 멤버들은 청게찜, 청게해물탕 등 청게를 이용한 음식들과 가리비, 소라, 전복을 넣은 해물볶음밥, 그리고 갖은 재료를 모두 튀긴 모둠 튀김까지 푸짐한 한 상을 준비했다. 오직 '진짜 야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들에 니퍼트는 "집에 가기 싫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이대호는 모둠 청게딱지에 해물 볶음밥을 비벼 먹는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이대호가 청게해물탕 국물을 먹고 감탄하는 장면에서는 시청률이 6.5% 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식사가 마무리되고, 보리새우튀김과 방출 멤버 발표만이 남았다. 유희관은 자신이 방출될 것을 직감하고 보리새우튀김을 먹었다. 이후 이대호가 선택한 방출자는 유희관이었다. 아쉬움만 남았을 그에게 다음 기회가 주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다행'은 2주 간의 결방 후 10월 9일 밤 9시 시청자를 찾아올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싸우면 다행이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