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적: 칼의 소리’ K-웨스턴의 맛 [OTT 리뷰]
2023. 09.24(일) 09:00
도적: 칼의 소리
도적: 칼의 소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격동의 시대에서 펼쳐지는 액션 활극으로 K-웨스턴의 맛을 제대로 살렸다. 올해 넷플릭스 추석 텐트폴 ‘도적: 칼의 소리’다.

지난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연출 황동혁)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이번 작품은 여타 일제강점기를 다룬 작품들이 독립운동가와 친일파를 메인 캐릭터로 앞세웠던 것과 달리 도적들이 극의 중심을 이끈다는 점이다. ‘도적: 칼의 소리’는 무법천지인 간도에서 자신들의 터전을 지키려는 도적들의 이야기를 통해 격변의 시대를 그려낸다.

도적들 뿐만 아니라 돈이면 뭐든지 다 하는 언년이(이호정), 독립운동가지만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으로 위장한 남희신(서현), 조선 양반이지만 누구보다 일본에 충성하는 이광일(이현욱) 등 저마다의 욕망을 지닌 캐릭터들이 얽히고설키면서 서사에 탄력이 붙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시대의 아픔을 한국형 웨스턴 활극으로 풀어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장르가 장르인 만큼 황무지에서 펼쳐지는 액션 시퀀스들이 두 눈을 즐겁게 만든다. 특히 도적단의 우두머리 이윤의 장총 액션과 언년이의 총, 칼 액션이 압권이다.

무엇보다 첫 등장부터 이윤의 지난 서사를 눈빛 만으로 설득시킨 김남길의 연기가 인상적이다. 6년 전의 비극으로 인한 죄책감과 남희신에 대한 절절한 순애보 등 이윤의 복잡다단한 감정들이 김남길의 연기력으로 설득력을 불어넣었다. 여기에 김남길은 액션까지 훌륭히 소화하며, 시청자들을 간도 한복판으로 안내하는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

‘도적: 칼의 소리’에서 가장 이목을 집중시키는 건 단연 언년이 역의 이호정이다. 어떠한 이념도 없이 그저 돈이면 뭐든지 다하는 언년이로 분한 이호정은 칼과 총을 능숙하게 다루며 강렬한 액션신을 완성하며 눈부신 활약을 보였다.

새로운 K-웨스턴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도적: 칼의 소리’가 제격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적: 칼의 소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