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탕탕 패밀리’ 남상지, 채서경에 된통 당했다
2023. 09.25(월) 20: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우당탕탕 패밀리’ 남상지, 폭행으로 경찰서 신세를 지게 됐다.

25일 밤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당탕탕 패밀리’(극본 문영훈 ·연출 김성근) 6회에서는 등장인물 유은성(남상지) 고군분투 청춘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상지는 본의 아니게 한시헌(채서경)에게 폭행 관련 고소를 당했고, 경찰서에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 가운데 은성은 마침 경찰서에 있었던 강선우(이도겸)과 우연히 얽혔다.

은성은 고소 상황에 분노하며 콜라 캔을 발로 찼다가, 이 콜라가 선우 옷에 튄 것이었다.

상지는 선우에게 냅다 고개를 숙이며 좌충우돌 인연을 예고했다. 이 가운데 상지는 합의가 되지 않으면 감옥까지 갈 수 있다는 말을 듣고, 궁지에 몰렸다. 과연 그는 이 위기를 타파할 수 있을까.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