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간의 여정 시작, 파행 딛고 성공 개최할 수 있을까 [28th BIFF 개막]
2023. 10.04(수) 08:00
부산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늘(4일) 10일 간의 영화 축제 막을 올린다. 허문영 전 집행위원장의 성폭력 의혹으로 내홍을 겪었던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을까.

이날부터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10일간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진행된다. 올해 개막작은 배우 고아성 주종혁 주연의 ‘한국이 싫어서’, 폐막장은 중국 닝하오 감독의 ‘영화의 황제’가 선정됐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개 극장, 25개 스크린에서 진행된다. 공식 초청작은 69개국 209편이며, 총 269편의 영화가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된다.

예산 규모는 지난해보다 줄어든 109억4000만 원이다.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기 위해 올해 비프 포럼은 진행하지 않고, 영화 상영에 집중한다.

이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되는 개막식은 배우 박은빈이 부산국제영화제 최초로 단독 사회를 맡아 진행한다. 당초 배우 이제훈이 박은빈과 함께 진행을 맡을 예정이었지만, 건강 상의 이유로 불참하게 됐다.

앞서 부산국제영화제는 허문영 전 집행위원장의 성폭력 의혹으로 내홍을 겪었다. 이에 허문영 전집행위원장에 이어 이용관 이사장도 사퇴했고,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를 필두로 대행체제로 올해 영화제를 준비하게 됐다. 허문영 전 집행위원장 성폭력 파문으로 생긴 이사장과 집행위원장의 공석은 배우 송강호가 대신한다. 송강호는 이날 개막식에서 호스트의 자격으로 영화제에 참석하는 전 세계 영화인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5일부터 본격적인 영화제의 일정이 시작된다. 갈라 프레제테이션 기자회견,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기자회견, 오픈토크, GV, 액터스 하우스, 동네방네비프, 커뮤니티비프 등 부산 일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돼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게스트도 화려하다. 우선 중화권 톱스타 주윤발이 올해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 지난해 양조위에 이어 2년 연속 홍콩 배우들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 주윤발은 5일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기자회견과 오픈 토크 및 핸드프린팅 행사에 참석한다.

중국 배우 판빙빙도 갈라프레젠테이션 초청작 영화 ‘녹야’로 부산을 찾는다. 또한 영화 ‘레옹’의 뤽 베송 감독을 비롯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정이삭 감독, 이창동 감독 등 세계적인 거장이 부산국제영화제를 빛낼 예정이다.

이 외에도 배우 송중기 홍사빈 이주영 김다미 전소니 조진웅 차승원 한효주 오승훈 윤여정 한예리 유태오 오정세 임수정 정수정 장영남 등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총 출동해 관객들과 소통에 나선다.

또한 올해 액터스 하우스 섹션에서는 배우 존 조, 윤여정, 송중기, 한효주 등이 관객과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한다.

화제의 드라마 시리즈를 상영하는 온 스크린 섹션에는 ‘LTNS’ ‘거래’ ‘러닝메이트’ ‘비질란테’ ‘시가렛 걸’ ‘운수 오진 날’ 등 총 6개의 작품이 선정됐으며, 이중 다섯 작품이 한국 작품이다.

이처럼 ‘부산국제영화제 사태’로 휘청이던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 영화제를 성공 개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부산국제영화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산국제영화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