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9기 영식, 13기 현숙 앞 오열 → 극대노 [T-데이]
2023. 10.12(목) 14:4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나솔사계'에서 9기 영식과 13기 현숙이 최종 선택을 눈앞에 두고 살얼음판 대치를 벌인다.

12일 밤 방송하는 ENA와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일촉즉발 위기에 빠진 13기 현숙과 9기 영식의 로맨스가 공개된다.

이날 9기 영식은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다가 동이 트자마자 바닷가로 향한다. 이후 방파제에 앉아 생각에 잠기더니 굵은 눈물을 펑펑 쏟는다. 한참을 오열하고 돌아온 영식은 13기 현숙을 찾아가 대화를 요청한다. 하지만 현숙은 "날 더 화나게 하려고 부른 거 아니지?"라고 싸늘하게 말하더니, "오빠 서운했던 얘기나 해봐. 이 얘기 안 끝날 것 같아"라고 지난 밤 일을 언급한다. 심지어 현숙은 "이런 식이면 난 다르게 행동할 거야. 다른 방식을 취해서 해결하겠다"라고 경고한다. 결국 영식은 "(술)주정한 것은 인정해. 알겠는데, 나도 서운해"라며 폭발한다.

살얼음판 위를 걷는 듯 분위기에, 현숙은 "이런 여자 감당 가능?"이라고 의미심장한 한마디를 던진다. 끝날 줄 모르는 두 사람의 실랑이에 3MC 데프콘, 조현아, 경리는 "연인이라면 싸울 수 있는 이야기"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팽팽한 대치 속, 9기 영식은 "나도 화나네, 진짜"라며 "계속 그러지 마라. 지금 되게 아슬아슬하다"이라며 이를 꽉 물어, '솔로민박'을 얼어붙게 만든다. '겨울왕국'보다 싸늘해진 분위기에 3MC는 잔뜩 긴장한다. 과연 13기 현숙과 9기 영식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솔로민박'에서의 최종 선택을 앞둔, 9기 영식과 13기 현숙의 아찔한 로맨스는 12일 밤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솔사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ENA, SBS Plu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솔사계
싸이월드공감